뉴스

넘어뜨리고 팔 꺾어 제압…중국서 '폭력 방역' 논란

넘어뜨리고 팔 꺾어 제압…중국서 '폭력 방역' 논란

유영규 기자

작성 2022.11.23 13:35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넘어뜨리고 팔 꺾어 제압…중국서 폭력 방역 논란
중국 방역 요원들이 방역 규정을 어겼다며 정신 질환 남성을 폭력적으로 제압한 사실이 드러나 논란이 되고 있습니다.

최근 중국의 짧은 동영상 플랫폼 더우인과 트위터 등 소셜미디어에 방역 요원들이 한 남성을 넘어뜨려 팔을 꺾어 제압하는 영상이 확산하고 있습니다.

이 영상에는 건장한 남성 4명이 한 남성을 에워싸더니 벽에 손을 대고 다리를 벌리게 한 뒤 몸을 수색하는 장면이 담겼습니다.

이어 한 남성이 갑자기 수색받던 남성의 다리를 걸어 바닥에 쓰러뜨리고 팔을 꺾어 제압하고, 또 다른 남성이 가세해 그를 돕는 모습이 찍혔습니다.

피해 남성은 고통스럽게 소리를 질렀습니다.

23일(현지시간) 소상신보 등 현지 매체에 따르면 이 사건은 지난 1일 닝샤 인촨시 싱칭구에서 발생했습니다.

코로나19 감염자의 밀접 접촉자로 분류돼 호텔에 격리 중이던 피해 남성 펑 모 씨가 호텔 후문으로 빠져나가자 방역 요원들이 뒤쫓아가 그를 제압하는 과정에서 폭력을 행사한 것입니다.

펑 씨는 후베이성의 한 정신병원에서 치료를 받다 상태가 호전돼 최근 퇴원한 것으로 밝혀졌습니다.

진상 조사를 벌인 현지 방역 당국은 "가해자들은 격리 호텔을 통제하던 경찰"이라며 "폭력 행사에 대해 펑 씨에게 사과했으며 관련자들을 법에 따라 엄중 처벌하겠다"고 밝혔습니다.

앞서 광둥성 광저우시 하이주구에서도 지난 17일 마스크를 쓰지 않고 주문한 음식을 받으러 코로나19 통제소 밖으로 나가려던 20대 여성 두 명이 방역 요원들에 의해 손발이 묶이고 무릎이 꿇리는 영상이 인터넷에 퍼진 바 있습니다.

중국 누리꾼들은 "어떠한 이유로든 폭력은 용납될 수 없으며 방역을 내세워 권력을 남용해서도 안 된다"고 비판했습니다.

(사진=더우인 캡처, 연합뉴스)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