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사격 국대' 김민경 "눈물 꾹 참았다"…경기 보러 태국 온 팬에 울컥

'사격 국대' 김민경 "눈물 꾹 참았다"…경기 보러 태국 온 팬에 울컥

SBS 뉴스

작성 2022.11.23 08:02 수정 2022.11.23 08:22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사격 국대 김민경 "눈물 꾹 참았다"…경기 보러 태국 온 팬에 울컥
사격 국가대표 자격으로 대회에 나선 개그우먼 김민경이 태국에서 만난 팬의 응원에 감동한 사연을 밝혔다.

김민경은 22일 자신의 SNS를 통해 "오늘은 경기가 없어서 잠깐 촬영 나왔는데… 한국인 커플을 만났다. 그 커플은 내 경기를 응원하러 필리핀에서 파타야로 왔다고 한다"라며 "너무 감사하다. 울지 말라는 말에 눈물을 꾹 참았다. 감사하다. 잊지 않겠다"라고 감격한 마음을 전했다.

함께 공개한 사진에는 마이크를 차고 촬영 대기 중에 찍은 김민경의 셀카가 담겼다.

김민경

김민경이 지난 19일부터 태국에서 열린 '2022 IPSC 핸드건 월드 슛(2022 IPSC Handgun World Shoot)'에 국가대표 자격으로 출전하고 있다. 100여 개 국가 1천600여 명이 참가하는 IPSC 사격 대회는 국제실용사격연맹이 주관하는 가장 큰 규모의 레벨5 사격 대회다.

IHQ 웹 예능 '시켜서 한다! 오늘부터 운동뚱'(이하 운동뚱)을 통해 사격을 접한 김민경은 지난 6월 IPSC KOREA(대한실용사격연맹)에서 진행된 IPSC LV.4 자격 시험을 시작으로 국가대표 선발전을 거쳐 최종 멤버로 확정됐다. 사격을 배운 지 1년 만의 성과다.

[사진=김민경 인스타그램]

(SBS연예뉴스 강선애 기자)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