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30년 동안 실종인 줄 알았는데...화성 초등생 아버지의 눈물 [최종의견]

30년 동안 실종인 줄 알았는데...화성 초등생 아버지의 눈물 [최종의견]

박하정 기자

작성 2022.11.22 09:52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30년 동안 실종인 줄 알았는데...화성 초등생 아버지의 눈물 [최종의견]

[골룸] 최종의견 338 : 30년 동안 실종인 줄 알았는데...화성 초등생 아버지의 눈물

지난 17일, 수원지법에서 국가가 한 가족에게 2억 2천만 원을 배상하라는 판결이 나왔습니다. 

33년 전, 경기도 화성시 일대 연쇄살인범 이춘재에게 딸 김현정 양을 잃은 김용복 씨 가족들에게 나온 판결입니다. 

가족들은 당시 초등학교 2학년이던 현정 양이 30여 년 동안 그저 실종된 상태인 줄로만 알았습니다. 

하지만 아니었습니다. 

살인범 이춘재가 자백을 하고서야 드러난 진실, 왜 가족들은 그 동안 현정 양이 세상을 떠났다는 사실을 알지 못했을까요? 

법원이 국가배상 판결로써 인정한 '경찰의 은폐·조작'은 무엇을 가리키는 걸까요? 

SBS 박하정 기자, 김선재 아나운서, 정연석 변호사, 조성환 변호사가 함께 얘기 나눠 봅니다. 

* 최종의견에 사연을 보내주세요. 법률 상담해드립니다. : sbsvoicenews@gmail.com

00:05:39 댓글을 읽어드립니다
00:10:31 날로 먹는 청사진
00:17:32 어쩌다 마주친 판결
00:30:57 집중탐구 시작!

(편집 : 이이레 인턴PD)

▶ <골룸: 골라듣는 뉴스룸> 팟캐스트는 '팟빵', '네이버 오디오클립', '애플 팟캐스트'에서도 들을 수 있습니다.
- '팟빵' 접속하기
- '네이버 오디오클립' 접속하기
- '애플 팟캐스트'로 접속하기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