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소득 낮은 계층, 쓸 돈의 절반을 식비로"

"소득 낮은 계층, 쓸 돈의 절반을 식비로"

전연남 기자

작성 2022.11.21 21:09 수정 2022.11.21 21:18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앵커>

요즘처럼 경제가 어려워지면, 형편이 어려운 사람이 더 큰 타격을 받습니다. 특히 최근에는 물가가 많이 오르면서, 식비 부담이 커졌는데, 소득 하위 20%는 번 돈의 절반 정도가 먹는 데 들어가는 것으로 조사됐습니다.

자세한 내용, 전연남 기자가 전하겠습니다.

<기자>

건설 일용직으로 일하는 60대 A 씨.

냉장고에 재료라고는 김치 몇 가지와 두부, 계란 정도고, 고기나 생선은 찾아볼 수 없습니다.

[A 씨 : 작년까지만 해도 한 1천5백 원에 구입하던 마늘이 지금은 거의 6천 원이 넘어갑니다. 가진 자는 못 느끼죠.]

벌이는 갈수록 줄어드는 데 물가는 훨씬 빠르게 뛰고 있기 때문입니다.

[A 씨 : 한두 가지 잡으면 몇만 원이고, 그러면 조금만 더 잡으면 그냥 뭐 하루 벌어서 하루 먹는 사람이 하루 일당이 그냥 다 날아갔더라고요. 제대로 밥을 한 끼 먹는다기보다 그냥 배고픔은 달래자….]

이런 상황은 통계에 그대로 잡혔습니다.

올 3분기에 소득 하위 20% 가구는 번 돈에서 세금과 이자 등을 빼고 마음대로 쓸 수 있는 소득에서 절반을 식비로 썼습니다.

가처분소득이 90만 원 정도인데, 47.5%인 43만 원을 식재료비와 외식비로 쓴 겁니다.

여기에 20만 원 정도 전기, 가스, 월세 등을 내고 나면, 옷 사고 병원 다니는 등에 쓸 돈은 30만 원 안 되게 남는 셈입니다.

상위 20% 가구가 액수로는 3배 넘는 127만 원을 식비로 썼지만, 가처분소득의 15.9%만 쓴 것과는 크게 대비됩니다.

[성태윤/연세대학교 경제학과 교수 : 경기 부진과 물가상승이 진행되면 빈곤층을 중심으로 한 소득 양극화와 소비 양극화의 문제는 더욱 심화될 수 있는 것으로 생각됩니다.]

4분기에도 라면과 우유, 빵 등 기본 식품 가격이 오르고 공공요금 인상도 예고된 만큼 정부는 저소득층의 일자리나 사회 안전망을 촘촘히 챙겨서 충격을 줄여줘야 합니다.

(영상취재 : 박진호, 영상편집 : 이상민)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