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국토장관 "세금 부담 2020년 수준으로…공시가 현실화율 낮춘다"

국토장관 "세금 부담 2020년 수준으로…공시가 현실화율 낮춘다"

이강 기자

작성 2022.11.21 16:15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국토장관 "세금 부담 2020년 수준으로…공시가 현실화율 낮춘다"
원희룡 국토교통부 장관이 최소 2020년 수준으로 부동산 세금 부담을 낮추겠다고 밝혔습니다.

정부는 이를 위해 내년 공시가격 현실화율(시세 대비 공시가격 비율)을 올해보다 더 낮출 방침입니다.

원 장관은 오늘(21일) 국토부 출입기자단과의 간담회에서 "윤석열 대통령과 정부의 대국민 약속은 최소한 2020년 수준으로 세금과 국민 부담을 정상화하겠다는 것"이라고 밝혔습니다.

원 장관은 "부동산 가격 하락이 너무나 단기간에 급속도로 진행됐다"며 국회에서 종합부동산세 완화 법안 처리가 불발된 가운데, 정부 대응이 너무 늦거나 모자라선 안 된다는 문제의식을 느끼고 있다고 말했습니다.

그러면서 "공시가에 대해선 앞서 조세재정연구원이 공청회에서 제안한 (동결) 정도로는 부족해 더 강화한(현실화율을 더 낮추는) 안을 검토하고 있다"고 밝혔습니다.

국토부는 오는 22일 부동산 공시가격 현실화 수정 계획을 보완해 발표하는 2차 공청회를 열고 이번 주 안으로 수정안을 확정해 발표할 계획입니다.

원 장관은 종부세에 대해선 "세금을 위주로 부동산 거래를 막겠다고 하는 부분은 원칙적으로 맞지 않다"며 "부담이 덜어진다는 것을 국민들이 선명하게 느낄 수 있도록 (소관 부처인) 기획재정부와 협의 중"이라고 했습니다.

대출 규제 추가 완화와 관련해선 "조금 더 분양하려고 전체를 움직이는 건 도구와 효과가 맞지 않기 때문에 신중할 수밖에 없다"고 강조했습니다.

원 장관은 "더 걱정되는 건 공급 금융이 지나치게 위축된 것"이라며 "보릿고개가 와서 추후 공급 부족으로 집값이 폭등할 여지를 쌓아두면 안 된다"고 강조했습니다.

이어 "어느 한 곳이 뚫리면 전체가 순식간에 무너지는 부분이 있다"며 "쓰러지지 않도록 단체 방파제를 두껍게 쌓아야 한다"고 말했습니다.

원 장관은 "그러면 둔촌주공 등 분양 부분에도 조금 여유가 생길 수 있다"면서 "공급 쪽이 쓰러지는 데 대출해서 집 사라는 것은 부분과 전체가 맞지 않는 것"이라고 밝혔습니다.

규제 지역 추가 해제에 대해선 상황을 좀 더 모니터링해 판단하겠다면서 "규제지역을 풀어 거래를 이루는 것을 정책 목표로 삼지 않는다"고 말했습니다.

원 장관은 "한방에 거래를 키울 수는 없으니, 불씨를 꺼뜨리지 않고 살려 나가는 점진적 방안을 쓸 수밖에 없다"면서 "강이 꽁꽁 얼었을 때도 얼음 밑에는 물이 졸졸 흘러가야 한다"고 설명했습니다.

(사진=국토교통부 제공, 연합뉴스)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