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대치 미도아파트, 최고 50층 재건축…'35층 규제 폐지' 첫 적용

대치 미도아파트, 최고 50층 재건축…'35층 규제 폐지' 첫 적용

남정민 기자

작성 2022.11.21 10:11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대치 미도아파트, 최고 50층 재건축…35층 규제 폐지 첫 적용
준공 40년을 앞둔 강남구 대치동 미도아파트가 서울시 신속통합기획을 통해 최고 50층 대단지로 탈바꿈할 걸로 보입니다.

기존 '35층 높이 제한' 규제 폐지가 처음 적용된 것으로 강남 일대 스카이라인 변화를 주도할 것으로 예상됩니다.

서울시는 오늘(21일) 대치 미도아파트 신속통합기획안을 확정했다고 밝혔습니다.

지난 1983년 준공된 미도아파트는 면적 19만 5천80㎡에 2천436세대를 갖춘 대단지 아파트로 지하철 3호선 학여울역·대치역, 양재천과 맞닿아 있어 한때 대치동의 '대장' 아파트로 불렸습니다.

미도아파트는 2017년부터 재건축을 추진했지만, 부동산시장 불안으로 사업이 지지부진하다 지난해 11월 신속통합기획 대상지로 선정되면서 사업에 속도가 붙었습니다.

신속통합기획안에 따르면 미도아파트는 최고 50층, 3천800세대 내외로 재건축될 예정이며, 공공기여를 활용해 양재천에 보행교를 설치하는 등의 지침이 담겼습니다.

오세훈 시장의 역점 사업인 신속통합기획은 민간 주도 재개발, 재건축 사업 초기 단계부터 서울시가 개입해 공공성과 사업성을 결합한 정비계획안을 짜고 신속하게 추진되도록 지원하는 제도입니다.

이후 주민들이 기획안을 토대로 정비계획 입안을 신청하면 심의를 거쳐 정비계획이 확정됩니다.

기존에는 서울에서 35층 이상 아파트를 지을 수 없었지만, 서울시가 올해 3월 '35층 규제 폐지' 방침을 밝히면서 최고 50층 건립이 가능해졌습니다.

(사진=서울시 제공, 연합뉴스)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