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4분기 서울 아파트 과반이 하락 거래…금융위기 때 수준 상회

4분기 서울 아파트 과반이 하락 거래…금융위기 때 수준 상회

유영규 기자

작성 2022.11.21 09:09 수정 2022.11.21 09:11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4분기 서울 아파트 과반이 하락 거래…금융위기 때 수준 상회
고금리 기조에 부동산 시장의 극심한 거래 절벽이 이어지는 가운데 올해 4분기 직전 거래가보다 하락한 가격에 팔린 아파트 비율이 서울과 전국에서 역대 최고 수준을 기록한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오늘(21일) 직방이 국토교통부 실거래가(이달 15일 기준)를 토대로 각 거래 건별로 동일 아파트 단지, 같은 면적 물건의 직전 거래가 차이를 분석한 결과 올해 4분기 직전 대비 5% 이상 거래가가 하락한 서울 아파트 비율은 51.6%로 집계됐습니다.

2006년 실거래가 신고제도가 도입된 이후 처음으로 분기 기준으로 거래가가 직전과 비교할 때 5% 이상 하락한 거래가 전체 거래의 과반을 돌파한 것입니다.

거래가 변동 폭이 1% 안팎인 보합 거래를 제외하면 전체 하락 거래는 총거래량의 67%에 달했습니다.

전국 아파트의 직전 대비 5% 이상 하락 거래 비율은 37.7%였습니다.

전국과 서울 아파트 모두 거래가가 5% 이상 대폭 하락한 비율은 금융위기 여파가 있던 2008년 4분기(서울 47%·전국 32%) 기록을 웃돌면서 역대 최고 수준이었습니다.

상승 거래는 크게 줄었습니다.

서울은 직전 대비 5% 이상 거래가가 상승한 거래 비율이 올해 4분기 12.4%로 역대 최저치였습니다.

시·도별로 보면 올해 3∼4분기 수도권과 세종, 전국 광역시 지역에서는 하락거래가 절반 이상이었습니다.

한편 올해 3분기 전국 아파트 매매량은 5만 17건, 서울은 1천927건으로 주택거래 신고제 도입 후 분기 기준 역대 최저치였습니다.

직방은 "과거 하락 거래 비율이 최고치를 기록했던 2008년 말에는 급격한 기준금리 인하를 통해 단기적인 충격을 일부 해소할 수 있었지만, 현재는 오히려 지속적인 금리 인상이 전망되고 있다"며 "경착륙을 막기 위한 정부의 완화책에도 불구하고 매도자와 매수자 모두 높은 주택 금융비용을 지불해야 하는 상황이 이어진다면 하락 거래 위주의 현 시장 상황은 한동안 지속될 것으로 보인다"고 분석했습니다.

(사진=연합뉴스)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