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타이완 총통부, 미중 정상회담 바이든 언급에 화답

타이완 총통부, 미중 정상회담 바이든 언급에 화답

안상우 기자

작성 2022.11.15 09:59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타이완 총통부, 미중 정상회담 바이든 언급에 화답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이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에게 타이완에 대한 강압적 행위에 반대한다고 밝힌 데 대해 타이완 총통부가 화답하고 나섰습니다.

DPA 등 외신과 타이완 현지언론은 14일(현지시간) G20 정상회의 개최지 인도네시아 발리에서 열린 미중 정상회담에서 타이완 문제가 핫이슈로 다뤄졌다고 보도했습니다.

백악관에 따르면 바이든 대통령은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에게 '하나의 중국' 정책은 불변이라면서도 타이완 문제에 대해 한 당사자에 의한 어떠한 일방적인 현상 변경도 반대한다고 밝혔습니다.

또 바이든 대통령은 타이완을 향한 중국의 강압적이고 점점 더 공격적인 행위에 반대한다는 점을 분명히 했다며 이 같은 행동은타이완해협과 더 광범위한 지역의 평화와 안정을 훼손하고 세계 번영을 위태롭게 한다고 지적했습니다.

이에 타이완 총통부의 장둔한 대변인은 "바이든 대통령이 미국의 일관된 타이완 정책을 재확인하는 걸 보게 돼 기쁘다"고 강조했습니다.

장 대변인은 그러면서 타이완해협의 평화와 안정 유지가 양안 공통의 책임이라고 덧붙였습니다.

조 바이든 - 시진핑(오른쪽) (사진=게티이미지코리아)

반면 시 주석은 어제 정상회담에서 "타이완 문제는 중국의 핵심 이익 중에서도 핵심"이라면서 "중·미 관계에서 넘으면 안 되는 첫 번째 레드라인"이라고 맞받았습니다.

시 주석은 "타이완을 중국에서 분리하려는 사람은 중국의 근본 이익을 침해하는 것"이라며 "중국 인민들은 절대 그런 일이 일어나도록 두지 않을 것"이라고 \ 밝혔습니다.

시 주석은 지난달 16일 제20차 공산당 전국대표대회에서도 타이완에 대한 무력사용 포기를 절대 약속하지 않을 것이며 타이완 통일이 "반드시 실현될 것"이라고 강조한 바 있습니다.

(사진=타이완 자유시보 캡처, 연합뉴스)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