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국민의힘, 당무 감사 착수…위원장에 이성호 전 인권 위원장

국민의힘, 당무 감사 착수…위원장에 이성호 전 인권 위원장

이현영 기자

작성 2022.11.14 14:15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국민의힘, 당무 감사 착수…위원장에 이성호 전 인권 위원장
국민의힘이 전국 당원협의회를 대상으로 당무감사에 착수합니다.

국민의힘 비상대책위원회는 오늘(14일) 오전 회의에서 당무감사위원회를 구성하기로 하고, 위원장에 이성호 전 국가인권위원장을 만장일치로 의결했습니다.

정진석 비대위원장은 회의에서 "평생 공정과 정의를 실천한 이 전 위원장을 당무감사위원장으로 모셔 국민의힘을 바로 세우고 역동적인 당을 만들겠다"고 말했습니다.

이 전 위원장은 정진석 위원장의 제안으로 당무감사위원장을 맡게 된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이 전 위원장은 서울중앙지방법원장을 지낸 법조인 출신으로, 박근혜 정부에서 인권위원장으로 임명됐습니다.

정진석 위원장이 새누리당 원내대표로서 국회 운영위원장을 맡았을 때 운영위 소관인 인권위원장으로 만난 바 있습니다.

당무감사위는 조만간 위원들을 선임하고, 당무감사를 공고할 예정입니다.

공고 2개월 뒤 감사가 개시됩니다.

당 일각에선 당무감사 진행으로 차기 당 대표 선출을 위한 전당대회 개최 시기가 늦춰질 수 있다는 관측이 제기됩니다.

박정하 수석대변인은 기자들과 만나 사견을 전제로 "전당대회 시기는 비대위에서 논의되지 않았다"며 "당무감사 시기와 전대 시기는 연동하지 않아도 될 것 같다"고 말했습니다.

한편, 김병민 비대위원은 회의에서 '이태원 참사'와 관련해 "지역 재난안전 책임자로서 제 역할을 다하지 못하고 수차례 거짓말로 국민 공분을 자아낸 박희영 용산구청장도 감사 대상에 올려야 한다"고 주장했습니다.

(사진=연합뉴스)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