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3년 전보다 싸게 팔렸다…쏟아진 급매물, 집값 어디까지

3년 전보다 싸게 팔렸다…쏟아진 급매물, 집값 어디까지

한상우 기자

작성 2022.11.13 20:35 수정 2022.11.13 22:02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앵커>

부동산 시장이 얼어붙으면서, 집값이 3년 전인 2019년 가격으로 내려간 곳도 있습니다. 대표적인 곳이 바로 서울 잠실인데요.

한상우 기자가 현 상황을 살펴봤습니다.

<기자>

서울 송파구의 대표적 재건축 단지인 잠실 주공 5단지입니다.

2주 전, 이 아파트 전용 76㎡ 1층 아파트가 19억 원 초반에 팔렸습니다.

1년 전에 같은 1층 가격보다 7억 8천만 원 떨어진 가격이고, 3년 전인 2019년 가격보다도 싸게 팔렸습니다.

근처 아파트들도 3년 전보다 비슷하거나 낮은 가격에 매물이 여럿 나와 있습니다.

[잠실 지역 공인중개사 : 워낙 단지가 크다 보니까, 급매물 수도 상대적으로 다른 지역보다 많기 때문에 실거래가가 하락한 가격으로 체결되지 않나 싶습니다.]

올 들어 아파트 가격은 통계상 서울은 3%, 경기 4%, 인천은 5% 정도 떨어진 상태입니다.

거래가 된 금액이 그렇다는 것이고, 지금은 그 이하 가격대 급매물이 쏟아지고 있습니다.

서울만 봐도 잠실뿐만 아니라 노원, 도봉, 마포 등에서도 2, 3년 전 가격에 급매 거래가 이뤄지고 있습니다.

[김규정/한국투자증권 자산승계연구소장 : 거래되지 않는 것들의 평균적인 시세 변동률도 감안해서 평균 통계를 내다보니까. 지수 변동률과 현장에서 거래할 때 급매물 가격과는 차이가 많이 나고 있는 상황입니다.]

급매 거래가 이어지면, 지난 정부 초반인 2017, 18년 가격대까지 떨어지는 지역도 나올 거라는 게 시장의 전망입니다.

특히 내년 6월 다주택자 양도세 중과 유예가 끝나기에 앞서서 다주택자들이 매물을 내놓는다면, 내년 초 부동산 시장이 다시 한번 출렁일 가능성도 있습니다.

(영상편집 : 윤태호, VJ : 박현우)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