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반포1단지 5천 세대로 재건축…서초역 주변엔 대규모 복합시설

반포1단지 5천 세대로 재건축…서초역 주변엔 대규모 복합시설

유영규 기자

작성 2022.11.11 07:57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반포주공1단지(1·2·4주구) 재건축사업 조감도 (사진=서울시 제공, 연합뉴스)
▲ 반포주공1단지(1·2·4주구) 재건축사업 조감도

5천 세대 규모로 재건축을 추진 중인 반포주공1단지 1·2·4주구 건축계획안이 서울시 심의를 통과하면서 내년 상반기 공사가 시작될 전망입니다.

서울시는 지난 8일 제21차 건축위원회를 열어 '반포주공1단지(1·2·4주구) 재건축사업' 건축계획안을 통과시켰다고 오늘(11일) 밝혔습니다.

작년 12월 서울시 도시계획위원회 수권소위원회에서 정비계획안이 통과된 지 1년여 만입니다.

반포주공1단지(1·2·4주구) 재건축사업은 2017년 사업시행인가를 받은 뒤 정비계획 변경을 위한 절차를 진행해왔습니다.

현재 이주를 마치고 철거 작업을 진행 중입니다.

추후 서초구의 사업시행인가 변경까지 완료하면 내년 상반기 중 착공할 것으로 전망됩니다.

계획안에 따르면 해당 지역에는 최고 35층 높이의 공동주택 55개 동, 5천2세대(공공주택 211세대 포함)가 들어섭니다.

부대복리시설, 근린생활시설, 공공개방 커뮤니티시설 등과 함께 문화공원(덮개공원), 지하차도, 공공청사, 초·중학교 등도 조성됩니다.

주거 유형은 10개 평형(전용 59∼212형)으로 구성합니다.

시는 세대 배치 시 임대와 분양 동시 추첨을 진행해 적극적인 '소셜믹스'(사회적 혼합)를 구현할 방침입니다.

반포주공1단지(1·2·4주구)는 '특별건축구역'으로 지정된 상태입니다.

특별건축구역은 자유롭고 창의적인 설계가 필요한 지역 특성에 맞게 용적률과 건축물 높이 등 건축 규제를 완화할 수 있게 한 제도입니다.

시 관계자는 "기존에 획일적이고 단조로운 아파트 계획에서 벗어나 다양한 표정을 품으면서 주변 경관과 조화롭게 어우러지는 단지로 계획됐다"며 "우수한 도시 경관과 스카이라인을 만들어 낼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습니다.
서리풀 지단구역 특계A 신축사업 조감도

이번 건축위원회에서는 '서리풀 지단구역 특계A 신축사업'과 '창전동 319번지 일대 역세권주택 및 공공주택사업' 건축계획안도 통과됐습니다.

서리풀 신축사업은 서리풀터널 인근 서초역 300m 거리 역세권에 연면적 약 56만1천㎡(지하 7층∼지상 13층)의 대규모 업무시설 복합단지를 조성하는 내용입니다.

내년 상반기 건축허가를 거쳐 2026년 준공 예정입니다.

해당 사업 부지는 2개 지하철역과 인접하고 서리풀터널, 서리풀공원과 맞닿아있어 교통과 녹지 여건이 우수한 공간으로 거듭날 전망입니다.

서리풀터널 상부에는 서초대로를 기준으로 남·북으로 나뉜 부지를 연결하는 보차혼용통로가 설치됩니다.

문화집회시설과 공공시설 등 기부채납시설도 들어섭니다.

창전동 역세권주택 및 공공주택사업은 지하철 6호선 광흥창역 인접 부지에 연면적 3만9천707㎡, 지하 4층∼지상 35층 규모의 아파트 2개 동을 짓는 내용입니다.

내년 상반기 사업계획승인을 거쳐 2025년 준공됩니다.

지상 2층∼35층에는 공공주택 89세대를 포함한 공동주택 302세대가 들어섭니다.

주거 유형은 4가지 평형(전용 37·51·59A·59B형)으로 구성됩니다.

저층부(지하 1층∼지상 2층)에는 근린생활시설과 청소년 커뮤니티복합센터, 지역체육시설 등이 함께 조성됩니다.

6호선 광흥창역과 연결하는 통로도 생깁니다.

(사진=서울시 제공, 연합뉴스)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