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방통위원장 "MBC 전용기 배제'에 "취재 많은 제약 따를 것"

방통위원장 "MBC 전용기 배제'에 "취재 많은 제약 따를 것"

강민우 기자

작성 2022.11.10 22:45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방통위원장 "MBC 전용기 배제에 "취재 많은 제약 따를 것"
▲ 한상혁 방송통신위원장

한상혁 방송통신위원장이 대통령 동남아시아 순방 취재에 나선 MBC 출입기자들의 전용기 탑승을 허용하지 않은 것에 대해 "취재에 많은 제약이 따를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한상혁 위원장은 오늘(10일) 국회 예산결산특별위원회에 출석한 자리에서 강민정 민주당 의원의 관련 질문에 이같이 답했습니다.

한 위원장은 그러면서, "다른 언론들 입장에서도 일종의 '칠링 이펙트'(Chilling effect, 위축 효과·과도한 규제·압력으로 표현의 자유가 억압되는 현상), 이런 것들이 있을 거라고 생각한다"라고 밝혔습니다.

강민정 의원은 "대통령 전용기는 단순히 교통 서비스를 제공하는 게 아니라 그 공간도 취재 공간"이라며, 방송통신위원회가 대통령실의 'MBC 전용기 탑승 배제' 결정 철회를 공식 제안해야 한다고 촉구했습니다.

이에 대해 한 위원장은 "적절성 여부에 대해서는 제 개인적인 판단을 말씀드렸다"며 "그 부분에 대해서 대통령실이나 다른 기관에서 한 문제에 대해서 저희가 공식적으로 문제 제기를 할 수 없다고 생각을 한다"고 답했습니다.

앞서 대통령실은 윤 대통령의 동남아 순방 출국을 이틀 앞둔 어제(9일) MBC 출입 기자들에게 '대통령 전용기' 탑승을 허용하지 않겠다고 통보했습니다.

(사진=연합뉴스)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