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고개 숙인 카카오 · 네이버 창업자…김범수 · 이해진 '동반 사과'

고개 숙인 카카오 · 네이버 창업자…김범수 · 이해진 '동반 사과'

이강 기자

작성 2022.10.24 17:02 수정 2022.10.24 17:04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고개 숙인 카카오 · 네이버 창업자…김범수 · 이해진 동반 사과
국내 양대 플랫폼인 카카오와 네이버의 창업주가 최근 SK 데이터센터 화재로 빚은 서비스 장애 사태와 관련, 오늘(24일) 국회 국정감사에 동반 출석해 사과했습니다.

김범수 카카오 미래이니셔티브센터장과 이해진 네이버 글로벌투자책임자(GIO)는 오늘 국회 과학기술정보방송통신위원회의 종합감사에서 자사 플랫폼 장애 사태를 언급하며 직접 대국민 사과를 했습니다.

김 센터장은 "서버 이중화 조치는 진작 했지만, 이번 사건을 계기로 서비스 제공이 미흡했던 것이 있었다. 불편을 끼쳐서 진심으로 사과한다"며 허리를 숙였습니다.

그는 "데이터센터에 대한 중요성을 알고 있기 때문에 투자를 2018년 정도부터 했다"면서 "다만 그 기간이 4년 이내에서 5년 정도 걸려 아직 준비가 미처 되지 못한 점에 대해서는 이유를 불문하고 사과한다"고 말했습니다.

그러면서 "서비스의 증진은 사실 카카오라는 회사의 존폐를 가름하는 가장 중요한 일"이라며 "사실 10년 전 데이터센터를 준비했던 네이버나 글로벌 기업에 맞춰서 빨리 그 수준에 도달하는 것이 목표"라고 덧붙였습니다.

그는 무료 이용자에 대한 피해 보상과 관련해선 "피해를 받은 이용자나 그 이용자를 대표하는 단체를 포함해 협의체를 빨리 만들어서 피해 보상안 기준을 마련하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습니다.

김 센터장은 또 먹통 사태로 창사 이래 최대 위기를 겪고 있는 카카오로 경영 복귀할 계획이 있는지에 대해서는 "아직은 생각하고 있지 않다"고 선을 그었습니다.

그는 "창업자로서 지금 사태 엄중히 인식하고 있고, 개인적으로 할 수 있는 모든 부분에 대해 최선을 다하겠다"면서도 "하지만 전문적인 영역에서 (최고 경영자들이) 저보다 훨씬 더 역량을 나타낼 것"이라면서 이같이 말했습니다.

사과 발언하는 이해진 네이버 글로벌투자책임자 (사진=연합뉴스)

이해진 GIO도 "이번 IDC(민간 데이터센터) 화재 사태로 서비스 장애가 생긴 것에 대해 송구스럽게 생각한다"고 말했습니다.

그는 "직원들이 매뉴얼대로 움직여 장애가 빠르게 복구됐지만, 이용자 불편이 있었던 것을 알고 있다"며 "앞으로 이런 불편이 최소화되도록 최선 다하겠다"고 말했습니다.

이와 함께 오늘 증인으로 출석한 박성하 SK C&C 대표도 세 번째 공식 사과를 했습니다.

박 대표는 "이번 사고에 임직원 일동은 엄중한 책임감을 통감한다"며 "이 자리를 빌려 국민 여러분께 불편을 끼쳐드린 점 사과한다"고 말했습니다.

그는 "보상에 대해서는 서로 사고 원인 규명이 이뤄지기 전이라도 적극적으로 협의에 임할 생각"이라며 "SK C&C뿐만 아니라 그룹과도 관련된 내용으로 협의할 계획"이라고 덧붙였습니다.

(사진=연합뉴스)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