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노영민 12시간 소환 조사…'강제북송 의혹' 수사에 속도

노영민 12시간 소환 조사…'강제북송 의혹' 수사에 속도

박하정 기자

작성 2022.10.20 07:19 수정 2022.10.20 08:38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앵커>

검찰은 탈북 어민 강제북송 의혹 사건도 수사하고 있습니다. 어제(19일)는 이 사건과 관련해 노영민 전 대통령 비서실장이 12시간 넘게 검찰 조사를 받았습니다.

박하정 기자입니다.

<기자>

동해상에서 동료 선원 16명을 살해한 뒤 우리 해군과 대치하다가 나포된 북한 주민 2명은 자필 귀순 의사를 밝혔지만 닷새 만에 북으로 보내졌습니다.

검찰은 이들의 북송 결정 시점을 파악하기 위해 노영민 전 대통령 비서실장을 어제 피고발인 신분으로 소환해 12시간 반가량 조사했습니다.

검찰은 노 전 실장을 상대로 나포 이틀 뒤 열린 청와대 대책회의에서 북송 결정을 했는지, 그 배경은 무엇이었는지, 윗선의 구체적인 지시가 있었는지 등을 추궁한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동료 선원 16명을 살해한 흉악범들로 귀순 의사 진정성이 없다고 판단했다는 것이 당시 청와대와 정부 인사들 주장이지만, 검찰은 강제추방 결정의 법적 근거가 부족하다고 보고 있습니다.

조사를 마친 뒤 노 전 실장은 "우리 국민의 생명과 안전이 먼저"라면서 "국익에 기반한 남북 관계 등 안보조차 전 정권에 대한 정치 보복 대상으로 삼는 것은 제 도끼에 제 발등을 찍히는 것이 될 것"이라고 입장을 밝혔습니다.

김연철 전 통일부 장관을 소환한 지 약 한 달 만에 청와대 인사들에 대한 소환조사가 본격화하면서, 정의용 당시 청와대 국가안보실장과 서훈 전 국정원장 등 청와대 안보 라인 소환도 조만간 이뤄질 것으로 전망됩니다.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