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경찰, 투자 사기단과 짜고 가상화폐 시세조종한 코인업체 압수수색

경찰, 투자 사기단과 짜고 가상화폐 시세조종한 코인업체 압수수색

김지욱 기자

작성 2022.10.07 18:47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경찰, 투자 사기단과 짜고 가상화폐 시세조종한 코인업체 압수수색
▲위 사진은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습니다.

경찰이 이른바 '투자 리딩방' 사기단과 코인 발행 업체가 짜고 가상화폐 시세를 조종한 정황을 포착해 수사하고 있습니다.

서울경찰청 금융범죄수사대는 그제(5일) 코인 발행사 대표 A씨를 포함한 임원 3명의 주거지를 압수수색해 PC와 전산 자료 등을 확보했다고 오늘 밝혔습니다.

이들은 작년 9∼11월 투자 리딩방 사기단과 공모해 가상화폐 가격을 ㅇ인위적으로 조종하는 수법으로 약 130억원의 시세 차익을 거둔 혐의를 받습니다.

경찰은 투자 리딩방에서 "가상화폐 시세조종을 통해 고수익을 보장해주겠다"며 투자자들을 끌어모은 일당을 작년 말 검거하고서 수사를 이어왔습니다.

이들은 코인 발행 업체를 통해 가상화폐 시세가 오르는 시기를 알고 있다며 투자자들에게 가상화폐 매수를 권유한 것으로 조사됐습니다.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