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권영세 "9·19 군사합의 최악의 상황선 파기 검토"

권영세 "9·19 군사합의 최악의 상황선 파기 검토"

김아영 기자

작성 2022.10.07 12:13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앵커>

통일부의 국정감사에서는 북한의 7차 핵실험 시 정부의 대응과 서해 공무원 피격사건에 대한 평가가 도마에 올랐습니다. 권영세 통일부 장관은 9·19 군사합의와 관련해 최악의 상황에서 여러 옵션을 검토할 수 있다고 밝혔습니다.

김아영 기자가 취재했습니다.

<기자>

통일부 국감장에 출석한 권영세 통일부 장관은 북한이 7차 핵실험을 할 경우 9·19 남북 군사합의를 파기할 가능성이 있는지를 묻는 박병석 의원의 질문에 이렇게 답했습니다.

[권영세/통일부 장관 : 이런 상황이 훨씬 더 심각해지고 이런 상황에서는 우리 정부로서도 여러 가지 옵션들을 검토할 수밖에 없을 것이다.]

다만 그런 상황이 되지 않게 미리 상황을 관리하는 게 중요하다면서 지금부터 백지화를 준비하고 있다는 건 아니라고 덧붙였습니다.

권 장관은 북한이 7차 핵실험 준비를 완료했다는 게 우리뿐 아니라 국제적인 평가라고도 밝혔습니다.

감사원 감사가 진행 중인 서해 공무원 피격 사건과 관련해서는 당시 정부가 우리 국민에 대한 보호 의무를 다하지 않은 측면이 있어 보인다며 통일부는 수사와 감사 등에 편견 없이 협조하겠다고 밝혔습니다.

오늘 국감장에서는 북한의 핵무력 법제화 규탄 결의안을 처리하는 문제도 도마에 올랐습니다.

국민의힘은 외통위에 상정된 결의안을 오늘이라도 통과시켜야 한다고 주장한 반면, 민주당은 통일부의 역할 등을 고려해 국방위에서 처리하도록 하자고 주장했습니다.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