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고속도로 갓길에 초등생이?…아이 구한 문자 한 통

고속도로 갓길에 초등생이?…아이 구한 문자 한 통

SBS 뉴스

작성 2022.10.06 17:38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한 운전자가 고속도로 갓길에 서 있던 초등학생을 발견하고 신속하게 신고한 덕분에 아이가 무사히 부모 품으로 돌아가게 됐습니다.

<오! 클릭> 세 번째 검색어는 '아이 구한 문자 한 통'입니다.

누리꾼 A 씨는 지난 4일 전북 정읍에서 호남고속도로를 타고 집으로 가던 중 갓길에 한 아이가 서 있는 걸 발견했습니다.

아이는 어두운 옷을 입고 책가방을 등에 멘 채 서 있었다고 하는데요.

위험한 상황이라고 판단한 A 씨와 동료는 112에 신고하고, 한국도로공사에 문자를 보냈습니다.

문자를 받은 한국도로공사는 곧바로 A 씨의 위치를 확인한 뒤 주변 CCTV로 아이가 있던 장소를 찾아내는 데 성공했습니다.

이후 경찰이 아이를 인계받아 부모에게 무사히 돌려보냈다고 하는데요.

알고 보니 아이는 부모가 실종 신고를 한 상태였습니다.

누리꾼들은 "한 생명을 살리셨습니다. 역시 아직 살만한 세상이네요.", "근데 아이가 어쩌다 고속도로까지 갔을까요? 다시 위험에 빠지지 않도록 보살펴주세요."라는 반응을 보였습니다.

(화면출처 : 보배드림)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