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실시간 e뉴스] 김정남 유가족 찾는다…"못 찾으면 유품은 말레이시아 품으로"

[실시간 e뉴스] 김정남 유가족 찾는다…"못 찾으면 유품은 말레이시아 품으로"

SBS 뉴스

작성 2022.10.06 08:50 수정 2022.10.06 11:07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밤사이 인터넷에서 화제가 된 뉴스를 살펴보는 실시간 e뉴스입니다.

말레이시아 경찰이 5년 전 살해된 북한 김정은 총비서의 이복형 김정남의 유가족을 찾고 있다는 기사를 많이 봤습니다.

앞서 김정남은 지난 2017년, 말레이시아 쿠알라룸푸르 국제공항에서 화학무기인 VX 신경작용제 공격을 받고 사망했었죠.

자유 아시아 방송에 따르면 말레이시아 세팡 지역의 경찰 당국은 지난 4일 성명을 통해 '김철의 현금 등 유품을 넘겨주기 위해 유가족을 찾고 있다'고 밝혔습니다.

김정남은 김철이란 이름의 위조 여권을 만들어 해외를 떠돌 때 사용했던 이름인데요, 경찰은 이 위조 여권의 여권번호도 공개하면서 '6개월 이내에 유가족이 나오지 않으면 고인의 모든 소지품은 말레이시아 재무부에 귀속된다'고 덧붙였습니다.

구체적인 유품 목록이 공개되지는 않았지만, 과거 재판 과정에서 경찰은 김정남의 가방에서 휴대전화 2대, 노트북 등과 함께 13만 8천 달러, 우리 돈으로 약 2억 원 상당의 현금을 발견했다고 증언한 바 있습니다.

말레이시아 경찰이 김정남의 유가족을 공개적으로 찾으면서 자취를 감추고 있는 김정남의 아들, 김한솔이 모습을 드러낼지 관심이 쏠리고 있습니다.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