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바이든, 인사하다 'FXXX' 표현…또 핫 마이크 구설

바이든, 인사하다 'FXXX' 표현…또 핫 마이크 구설

김용철 기자

작성 2022.10.06 08:05 수정 2022.10.06 08:06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바이든, 인사하다 FXXX 표현…또 핫 마이크 구설
허리케인 피해를 직접 확인하고 연방 정부의 지원을 약속하기 위해 미국 플로리다주를 방문한 조 바이든 대통령이 또 '핫 마이크' 사건으로 구설에 올랐습니다.

언론 카메라가 없다고 생각하고 친근하게 인사를 나누며 욕설이 섞인 표현을 한 것이 그대로 노출됐고 이후 소셜미디어(SNS) 등에 이 장면이 소리와 함께 그대로 게재된 것입니다.

바이든 대통령은 이날 허리케인 '이언'으로 가장 큰 타격을 받은 플로리다주 포트마이어스 비치 레이 머피 시장과 악수하고 인사하면서 '누구도 내게 함부로 하지 못한다'는 의미로 "No one fxxx with Biden"이라고 말했습니다.

이 발언은 머피 시장이 바이든 대통령에게 감사를 표한 뒤 나온 것으로 알려졌으며, 머피 시장은 이에 웃으면서 '당신 말이 정말로 옳다(you're goddamn right)'고 답했습니다.

이후 바이든 대통령은 "집 밖에서는 형제들과 다툴 수 없다"고 말했습니다.

두 사람이 나눈 대화의 대부분 들리지 않았으나 가벼운 인사를 나누는 수준의 분위기였다고 의회전문 매체인 더힐 등 미국 언론은 보도했습니다.

앞서 바이든 대통령은 지난 1월에도 보수 성향 매체인 폭스뉴스 기자의 질문에 대해 혼잣말처럼 작은 목소리로 얘기하면서 '멍청한 XXX'라고 말했다가 나중에 해당 기자에게 사과했습니다.

(사진=게티이미지코리아)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