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무식한 소리" 문자 포착…감사 독립성 논란 가열

"무식한 소리" 문자 포착…감사 독립성 논란 가열

이현영 기자

작성 2022.10.06 07:22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앵커>

유병호 감사원 사무총장이 서해 공무원 피격 사건 감사의 문제점을 제기한 보도에 대해 대통령실 수석비서관과 나눈 문자 메시지가 포착됐습니다. 감사 과정의 독립성을 두고 논란이 커지고 있습니다.

이현영 기자입니다.

<기자>

어제(5일) 국무회의에서 유병호 감사원 사무총장의 휴대전화 문자 메시지가 포착됐습니다.

"오늘 또 제대로 해명자료가 나갈 거다, 무식한 소리 말라는 취지다"라고 쓰인 문자 대화를 나눈 상대방은 이관섭 대통령실 국정기획수석이었습니다.

서해 공무원 피격 사건 감사를 두고 절차상 문제를 제기한 언론 보도에 관해 나눈 대화입니다.

민주당은 곧바로 감사의 배후에 대통령실이 있다며 공세에 나섰습니다.

[오영환/민주당 원내대변인 : 끝내 문재인 전 대통령까지 직접 겨냥하며 사냥개 역을 자처하던 감사원의 목줄을 쥔 이가 누구인지 드러난 것입니다.]

문재인 정부 국정상황실장을 지낸 윤건영 의원도 "꼬리가 밟혔다. 윤 대통령이 답하라"고 목소리를 높였습니다.

감사원은 "기사에 대한 질의가 있어 사무총장이 해명 자료가 나갈 거라고 알려준 내용"이라고 설명하는 한편, "서해 사건 감사는 감사위원회 의결을 거치지 않아도 되는 수시 감사"라고 정면 반박했습니다.

대통령실도 "정부 부처나 기관에 대한 언론보도가 나오면 확인하는 절차를 늘 거친다"며 "정치적으로 해석할 만한 어떤 대목도 발견할 수 없다"고 일축했습니다.

윤석열 대통령이 그제 "감사원은 독립적으로 운영되는 헌법기관"이라고 말한 상황에서 문자 내용이 공개되면서, 감사 과정의 독립성을 둘러싼 여야 공방은 더 거세질 걸로 보입니다.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