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남자탁구, 폴란드 꺾고 세계선수권 8강 진출…홍콩과 격돌

남자탁구, 폴란드 꺾고 세계선수권 8강 진출…홍콩과 격돌

김영성 기자

작성 2022.10.05 15:50 수정 2022.10.05 18:21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남자탁구, 폴란드 꺾고 세계선수권 8강 진출…홍콩과 격돌
한국 남자 탁구가 단체전 세계선수권대회 8강에 진출했습니다.

주세혁 감독이 이끄는 한국 남자 탁구 대표팀은 5일 중국 청두에서 열린 2022 국제탁구연맹(ITTF)단체전 세계선수권 16강전에서 폴란드를 3대 0으로 제압했습니다.

한국은 이집트를 3대 0으로 꺾고 올라온 홍콩과 8강에서 맞붙습니다.

홍콩은 세계랭킹 27위인 오른손 펜홀더 웡춘팅이 '에이스'로 나서 만만치 않은 상대입니다.

웡춘팅은 한국의 에이스 장우진과 상대 전적에서 4승 2패로 앞서고, 안재현과는 1승 1패로 호각세입니다.

웡춘팅과 전적에서 우위를 보이는 선수는 '막내' 조대성 뿐인데, 2019년 호주오픈에서 한 차례 맞붙어 조대성이 이겼습니다.

조승민과 황민하는 웡춘팅과 대결한 적이 없습니다.

한국은 대회 첫 고비인 홍콩을 넘으면 '유럽 최강' 독일을 상대하게 될 가능성이 큽니다.

한국은 전날 진행된 조 추첨에서 '최강' 중국과 '난적' 일본을 결승까지 만나지 않는 행운의 대진을 받았습니다.

폴란드는 최근 급격하게 랭킹을 끌어올린 신예 위주로 팀을 구성했는데, 한국이 전 매치에서 무실세트 승리를 거두고 여유있게 8강에 올랐습니다.

이번 대회 주전으로 맹활약하는 조승민(65위)이 1단식에서 사무엘 쿨치츠키(123위)를 3대 0으로 눌렀고, 2단식에서는 장우진(17위)이 밀로시 레드짐스키(232위)를 역시 3대 0으로 물리쳤습니다.

이어 '막내' 조대성(91위)이 상대 에이스 마체이 쿠비크(90위)를 3대 0으로 눌러 8강행을 확정했습니다.

(사진=ITTF 제공, 연합뉴스)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