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박수홍, 검찰 조사실서 부친에게 폭행 당해…병원 이송

박수홍, 검찰 조사실서 부친에게 폭행 당해…병원 이송

박예린 기자

작성 2022.10.05 01:27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앵커>

자신의 출연료를 횡령한 혐의로 친형을 고소한 방송인 박수홍 씨가 검찰에서 대질조사를 받다가 아버지에게 폭행을 당해 병원에 실려 갔습니다. 박 씨 아버지는 가족에게 인사도 하지 않아 화가 나서 그랬다고 말했습니다.

박예린 기자가 취재했습니다.

<기자>

한 남성이 들것에 실린 채 검찰청 밖으로 나오고, 곧이어 구급차로 옮겨집니다.

병원으로 이송된 남성은 방송인 박수홍 씨입니다.

어제(4일) 오전 10시 20분쯤 서울서부지검 조사실에서 친형의 출연료 횡령 사건으로 대질조사를 받으려던 박 씨가 부친으로부터 폭행을 당한 겁니다.

당시 조사실에는 박 씨와 박 씨 친형, 형수, 참고인 신분인 박 씨 아버지가 있었습니다.

아버지는 박 씨가 가족에게 인사도 하지 않아 화가 나서 정강이를 찼다고 SBS 취재진에게 말했습니다.

[박 씨 아버지 : 1년 반 만에 봤으면 인사라도 해야 할 거 아닙니까. 자식인데 인사를 안 하는 거야. 그래서 내가 정강이를 집어 찼어요.]

폭행 직후 과호흡 증세를 보인 박 씨는 병원에서 치료를 받았습니다.

박 씨 변호인 측은 친형 고소 이후 부친으로부터 "흉기로 해치겠다"는 취지의 협박을 계속 받아 폭행 사건 당시에도 방검복을 착용한 상태였다고 전했습니다.

앞서 박 씨는 지난해 4월 형과 형수가 수십 년간 출연료 등을 횡령해 100억 원 넘게 가로챘다며 고소장을 제출했고, 지난달 13일 형이 구속됐습니다.

검찰은 "80대인 아버지가 조사 직전에 50대 친아들을 돌발적으로 때릴 것으로 예상하지 못했다"고 설명했습니다.

대질조사를 진행하지 못한 검찰은 사실관계를 추가로 확인한 뒤 이번 주 내로 수사를 마무리할 방침입니다.

(화면 제공 : SBS 연예뉴스)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