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구미 유리필름 공장서 불…소방대원 3명 부상

구미 유리필름 공장서 불…소방대원 3명 부상

정다은 기자

작성 2022.10.05 01:23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앵커>

경북 구미의 휴대전화 유리필름을 만드는 공장에서 불이 나 아직도 꺼지지 않고 있습니다. 공장 안에 있던 직원들은 모두 대피했는데 불을 끄던 소방대원 3명이 다쳤습니다.

정다은 기자의 보도입니다.

<기자>

검은 연기가 하늘 위로 솟구치고 시뻘건 불길은 공장 건물을 집어삼켰습니다.

소방대원이 물을 뿌려보지만, 불이 난 공장이 워낙 넓어 역부족입니다.

어제(4일) 오후 5시 반쯤 구미시 구포동 4공단 내 휴대전화 유리필름 제조 공장에서 큰불이 났습니다.

[이수연/목격자 : 그 옆에 다른 공장 불붙었고요. 연기가 새카맣게 해서 지금 바람 따라 지금 불고 있어요. 계속 그래서 소방차 사다리차 해 가지고 물 쏘고 있고요.]

소방 당국은 신고 접수 50분 만에 '대응 1단계'를 발령했으나, 불길이 계속 잡히지 않자 저녁 6시 15분부터 '대응 2단계'를 발령했습니다.

소방대원 100여 명과 차량 43대를 동원해 다섯 시간 동안 진화 작업을 벌인 끝에, 어젯밤 11시 반쯤 큰 불길은 잡았습니다.

이 과정에서 투입된 소방대원 3명이 화상을 입었지만, 공장 근무 인원 200명 중 어제 근무자 130명은 대피한 걸로 확인돼 추가 인명피해는 없는 걸로 알려졌습니다.

이번에 불이 난 공장은 축구장 5개 면적 규모로, 일반철골조 샌드위치 패널 건물입니다.

구미 시청은 인근 주민에게 긴급재난문자를 발송해 안전사고 발생에 유의할 것을 당부했습니다.

(화면 제공 : 소방청)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