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단독] 박수홍 변호사 "혹시 몰라서 방검복 입었는데…너무나 큰 충격" (종합)

[단독] 박수홍 변호사 "혹시 몰라서 방검복 입었는데…너무나 큰 충격" (종합)

SBS 뉴스

작성 2022.10.04 15:18 수정 2022.10.04 17:03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단독] 박수홍 변호사 "혹시 몰라서 방검복 입었는데…너무나 큰 충격" (종합)
부친으로부터 폭행을 당해 병원 치료를 받은 박수홍(52)이 혹시 모를 돌발 폭행 사태를 우려해 방검복까지 착용한 채 검찰 조사에 임했다는 사실이 새롭게 알려졌다.

4일 박수홍의 부친 박 씨는 오전 10시부터 서울 서부지방검찰청에서 진행되는 큰 아들이자 박수홍의 친형 박 씨의 횡령 혐의 관련해 참고인으로 대질 조사를 받을 예정이었다.

이 자리에는 박수홍과 법률 대리인을 비롯해 박수홍의 형수 이 모 씨도 참고인으로 있었던 것으로 알려졌다.
박수홍 형수

박수홍이 지난해 4월 친형 박 씨를 횡령 혐의로 고소한 지 1년 여 만에 처음 마주한 자리에서 부친 박 씨는 박수홍을 가격한 것으로 알려졌다. 또 박수홍을 향해 "흉기로 XX겠다"는 등 신변에 위협을 주는 발언을 한 것으로 전해졌다.

박수홍은 부친의 돌발적인 폭행과 폭언에 큰 충격을 받은 것으로 알려졌다.

박수홍 측 법률 대리인 노종언 변호사가 119 신고 전화를 했으며, 경찰이 함께 출동했다.

박수홍은 이동식 침대에 누운 채로 구급차를 타고 인근 병원으로 후송됐다.

구급차의 열린 창문 사이로 박수홍이 눈을 감은 채 만감이 교차하는 표정을 짓는 모습이 취재진에게 포착 되기도 했다.

박수홍의 법률대리인 법무법인 에스의 노종언 변호사는 "박수홍 씨의 부상 정도 보다 천륜을 저버리는 심한 협박에 큰 충격을 받았다."고 설명했다.

박수홍의 부친은 박수홍이 지난해 4월 친형 박 씨를 횡령 혐의로 고소하자 망치를 들고 박수홍의 집에 찾아온 일도 있었던 것으로 알려졌다.

당시 '문을 부수고 들어가겠다'는 부친에게 문을 열어주지 않아서 크게 우려할 만한 일은 벌어지지 않았다.

박수홍 부친

박수홍의 변호사는 SBS 연예뉴스 취재진에게 "아버님이 1년 여 전에도 망치를 들고 협박한 일이 있었기 때문에 오늘 조사를 오면서도 검찰 수사관에게 혹시 모를 폭력 사태가 없을 지 신변에 대한 보호를 요청한 상태였다. 박수홍 씨가 방검복까지 착용할 정도로 심하게 두려워 하고 있었다. 그런데 오늘 실제로 '흉기로 XX겠다'는 발언까지 들어서 충격이 정말 크다. 너무나 슬픈 일이 아닐 수 없다."며 씁쓸해 했다.

한편 박수홍은 친형 부부가 법인자금을 횡령하고 출연료를 개인 생활비 등으로 사용했다며 지난해 4월 검찰에 고소장을 낸 바 있다.

검찰은 친형 박 씨가 허위 급여 등을 빼돌리는 등 약 21억 원을 횡령한 사실을 포착해 구속해 조사 중이었다.
박수홍

(SBS연예뉴스 강경윤 기자)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