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영상] "버르장머리가 없잖아!" 반말·고성 오간 행안위 국감…'비속어 발언' 논란 영상도 재생

[영상] "버르장머리가 없잖아!" 반말·고성 오간 행안위 국감…'비속어 발언' 논란 영상도 재생

진상명 PD

작성 2022.10.04 15:15 수정 2022.10.04 16:56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오늘(4일) 국회 행정안전위원회 국정감사에서 윤석열 정부를 '거짓말 정부'라고 지칭한 야당 의원의 발언을 놓고 여야 간 고성이 오갔습니다. 

이해식 더불어민주당 의원은 이상민 행안부 장관에게 "윤석열 정부가 거짓말로 너무 일관한다"며 "대통령실 이전 비용이 496억 원이면 충분하다는 것도 거짓말이었고, 대통령 취임식 명단을 파기했다는 것도 거짓말이었고, 대통령이 욕설하고 비속어 논란을 일으키는 말씀을 하셨음에도 '기억이 안 난다'고 하셨다"며 "그 거짓말을 누가 믿느냐"고 말했습니다. 이에 즉각 반발해 국민의힘 간사인 이만희 의원은 "있지도 않은 사실 내지는 많은 논란이 있는 사실을 단정적으로 말하며 '거짓말 정부'로 몰아붙이는 말씀은 위원장이 엄격한 주의를 시키셔야 한다"며 주장했습니다.

그러자 민주당 간사인 김교흥 의원은 "언제부터 국회가 발언에 대한 통제를 받아야 하느냐"며 "이만희 간사의 발언은 정말 문제가 있다. 사과하셔야 한다"며 날을 세웠습니다. 이 과정에서 김 의원은 이 의원에게 "버르장머리가 없잖아 지금"이라고 말하며 책상을 내리치기도 했습니다. 이 의원은 "누구한테 버르장머리라고 하냐"며 받아쳤고, 이후 여야는 김 의원의 '버르장머리' 발언을 두고 한참 공방을 이어갔습니다.

한편 윤석열 대통령의 '비속어 발언' 논란과 관련한 민주당의 공세도 이어졌습니다. 이형석 더불어민주당 의원은 관련 영상을 틀면서 이상민 행안부 장관에게 "'바이든'으로 들리나 아니면 '날리면'으로 들리냐"고 물었고, 이 장관은 "명확하게 안 들린다"면서 답을 피했습니다.

(구성 : 진상명 / 편집 : 장희정 / 제작 : D콘텐츠기획부)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