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어제 하늘나라 보내드렸다"…넬 김종완, 관객 울린 무대

"어제 하늘나라 보내드렸다"…넬 김종완, 관객 울린 무대

SBS 뉴스

작성 2022.10.04 11:51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김종완 부산록페스티벌
모친상 직후 페스티벌 무대에 오른 밴드 넬(NELL)의 리더 김종완이 관객들을 울렸습니다.

넬은 지난 2일 부산에서 열린 '2022 부산국제록페스티벌' 둘째 날에 참여해 노래 '위로', '유희', '기억을 걷는 시간' 등을 선보였습니다.
김종완 부산록페스티벌

이날 김종완은 '기억을 걷는 시간'을 부르기에 앞서 관객들에게 "좋은 시간 보내고 있나요? 다음에 부를 곡은 여러분의 도움이 좀 필요한 곡이다"라고 말문을 열었습니다.

김종완은 이어 "원래 이런 부탁 잘 안 하는데, 오늘은 특별히 여러분들이 이 노래를 크게 불러주셨으면 좋겠다"라며 "사실 어제 어머니를 하늘나라로 보내드리고 왔는데, 어머니가 이 곡을 굉장히 좋아하셨다. (여러분이) 이 노래를 크게 같이 불러주셨으면 좋겠다"라고 덧붙이며 노래를 시작했습니다.

떨리는 목소리로 노래를 시작한 김종완은 무대 도중 감정이 북받치는 듯 눈물을 훔치는 모습을 보였지만, 끝내 노래를 완창해 프로다운 모습을 보였습니다.
김종완 부산록페스티벌
김종완 부산록페스티벌

현장에 있던 관객들은 "갑자기 떼창 소리가 줄어든 건 다들 울고 있어서다", "도입부부터 울면서 따라 불렀다", "평생 못 잊을 순간이었다" 같은 후기를 남기며 당시를 기억했습니다.

또 현장의 모습을 영상으로 접한 누리꾼들은 "김종완 저런 모습 처음 본다. 내가 다 눈물 난다", "이렇게 슬픈 노래였나. 좋은 곳 가셨길 바란다", "힘들 텐데 무대에서 최선을 다하는 모습 너무 뭉클하고 나도 목이 멘다" 등의 댓글을 남겼습니다.

지난달 29일 모친상을 치른 김종완은 소속사를 통해 장례 직후 예정된 무대에 오를 계획이라고 밝혔습니다. 당시 소속사 스페이스 보헤미안 측은 "행사를 위해 장시간 준비한 주최 측, 그리고 이미 티켓을 구매한 팬들과 약속을 지키기 위해 공연을 이어 나갈 계획이다. 이는 김종완 자신의 의지이기도 하다"라고 전했습니다.

(사진= 유튜브 'gongrot')

(SBS연예뉴스 전민재 에디터)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