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머스크 "종전안 투표해달라"…'발끈' 젤렌스키 남긴 트윗

머스크 "종전안 투표해달라"…'발끈' 젤렌스키 남긴 트윗

김용철 기자

작성 2022.10.04 09:25 수정 2022.10.04 10:59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머스크 "종전안 투표해달라"…발끈 젤렌스키 남긴 트윗
테슬라 최고경영자(CEO) 일론 머스크가 러시아가 일방적으로 병합을 발표한 우크라이나 점령지에서 유엔 감독 아래 재투표를 포함한 종전안을 제안하자 볼로디미르 젤렌스키 우크라이나 대통령이 발끈하고 나섰다고 로이터, AFP통신이 3일(현지시간) 보도했습니다.

세계 최고 부호인 머스크는 이날 트위터에서 러시아가 주민투표를 거쳐 지난주 자국으로 병합한 우크라이나 점령지 4곳에서 유엔의 감독 아래 주민투표를 다시 실시, 주민들의 뜻에 따라 병합 여부를 최종 결정하는 것을 비롯해 이번 전쟁을 끝내기 위한 계획을 제시한 뒤 1억 명이 넘는 자신의 팔로워들에게 찬반 투표를 해달라고 독려했습니다.

머스크는 "그것(투표 결과)이 주민들의 뜻이라면 러시아는 (점령지에서) 철수해야 한다"고 자신이 제시한 방안에 대해 설명했습니다.

러시아는 지난달 23일부터 우크라이나 동부 도네츠크인민공화국(DPR)과 루한스크인민공화국(LPR), 남부 자포리자주와 헤르손주 등 4개 지역에서 닷새간 주민투표를 실시한 뒤 지난달 30일 이 지역에 대한 합병을 선언하고, 해당 지역을 러시아로 편입했습니다.

서방은 그러나 이 투표가 불법적이고, 강압적으로 실시됐다며 효력을 인정하지 않고 있습니다.

머스크의 종전안에는 또한 러시아가 2014년 병합한 크림반도를 러시아의 영토로 정식으로 인정하고, 우크라이나가 크림반도로의 물 공급을 보장하는 한편 우크라이나를 중립국화하는 방안도 포함됐습니다.

젤렌스키 우크라이나 대통령 (사진=게티이미지코리아)

젤렌스키 우크라이나 대통령은 머스크의 돌출 제안에 즉각 반발했습니다.

젤렌스키 대통령은 트위터에 "우크라이나를 지지하는 머스크와 러시아를 지지하는 머스크 가운데 당신은 어떤 @일론 머스크를 더 좋아하느냐"라는 질문을 올려 불쾌감을 드러냈습니다.

러시아의 우크라이나 침공을 적극적으로 비판해온 발트 3국 중 하나인 리투아니아의 기타나스 나우세다 대통령도 비판에 가세했습니다.

나우세다 대통령은 "친애하는 머스크 씨, 누군가가 당신의 테슬라 바퀴를 훔치려 할 때 양측이 투표로 그 행위를 지지했다고 하더라도 훔치려는 사람이 그 차량이나 바퀴의 합법적인 소유자가 될 수는 없다"는 트윗을 올려 머스크의 제안을 꼬집었습니다.

퇴임하는 안드리이 멜니크 독일 주재 우크라이나 대사는 트윗에 "머스크 당신에 대한 내 외교적인 반응은 '꺼져버리라는 것'"이라고 밝혀 격앙된 감정을 숨기지 않았습니다.

미하일로 포돌랴크 우크라이나 대통령 보좌관은 더 좋은 평화안은 우크라이나가 크림반도를 포함해 빼앗긴 영토를 되찾고 러시아는 비무장화·비핵화하고, 전범들은 국제 법정에 서는 것이라고 주장했습니다.

반발이 이어지자 머스크는 트위터에 "그러면 돈바스와 크림반도에 살고 있는 사람들이 자신들이 러시아의 일부인지 아니면 우크라이나의 일부인지 결정하도록 하자"면서 또 다른 투표를 제안했습니다.

머스크는 이어 자신의 제안이 인기가 없는 것에 개의치 않는다면서 자신의 관심사는 오직 이번 전쟁으로 불필요하게 죽어 갈 수도 있는 수백만명의 목숨이라고 말했습니다.

그는 그러면서 "러시아 인구는 우크라이나보다 3배 많기 때문에 (러시아의 전면적인 군 동원령으로)전면전이 발발하면 우크라이나가 승리할 가능성은 없다. 우크라이나 사람들이 마음이 쓰인다면, 평화를 추구하라"고 강조했습니다.

(사진=게티이미지코리아)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