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금리 오르고 집값 떨어지니 서울 아파트 증여도 줄었다

금리 오르고 집값 떨어지니 서울 아파트 증여도 줄었다

전연남 기자

작성 2022.10.03 09:45 수정 2022.10.03 13:55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금리 오르고 집값 떨어지니 서울 아파트 증여도 줄었다
최근 금리가 오르고 집값이 떨어지고 있는 가운데 서울 아파트 증여 비중도 감소했습니다.

한국부동산원에 따르면 지난 8월 서울 아파트 증여건수는 245건으로, 전체 2천739건의 거래량 가운데 8.9%를 차지했습니다.

전체 건수는 지난 7월보다 줄었고, 2019년 이후 8월 증여 비중으로도 가장 낮은 수준입니다.

서울 아파트 증여 비중은 보유세 부과를 앞둔 지난 4월과 5월에는 보유세 부담을 줄이려는 다주택자들이 증여로 몰리며 각각 23.1%, 17.2%로 높아졌습니다.

이후 지난 7월 한국은행이 한꺼번에 금리를 0.5% 인상하며 증여비중이 급감했습니다.

대출 금리가 크게 오르니, 자녀 등이 집을 증여받기 부담스러운 상황이 된 데다 집값 하락세가 뚜렷해지면서 증여로 발생하는 세 부담을 줄이려고 관망하는 수요가 늘어난 것으로 보입니다.

강남구 아파트 증여비중은 지난 7월 13.8%였지만 8월에는 10.7%로 감소했습니다.

서초구 아파트도 8월 증여비중이 4.1%를 기록하며 올해 들어 가장 낮았습니다.

영등포구는 8월 증여건수가 단 1건도 없었고, 동작구는 2.1%로 연중 최저를 기록했습니다.

반면, 최근 집값이 상대적으로 크게 하락하고 실거래 가격이 급락한 지역에서는 오히려 증여가 늘어난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극심한 거래 절벽 속에 집을 매매로 내놔도 팔리지 않자 증여로 돌아선 겁니다.

대표적으로 서울 송파구 아파트의 경우 8월 증여 비중은 19.6%로 4월(45.0%)보다는 낮지만 6월(15.4%)과 8월(4.1%)보다는 증가했습니다.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