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모레까지 전국에 많은 비…그친 뒤 쌀쌀해진다

모레까지 전국에 많은 비…그친 뒤 쌀쌀해진다

정명원 기자

작성 2022.10.02 15:28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모레까지 전국에 많은 비…그친 뒤 쌀쌀해진다
저기압의 영향으로 모레까지 전국에 곳에 따라 많은 비가 내릴 전망입니다.

기상청에 따르면 오늘 오전 11시 경기북부와 강원내륙·산지에 빗방울이 떨어지기 시작했습니다.

서해상에서 발달한 비구름대가 시속 75㎞로 동북동진하면서 비 오는 지역이 점차 넓어지겠습니다.

오후부터는 수도권과 충남에도 비가 내리겠고 밤이 되면 강원도·충북·경북북부내륙에서도 비가 오기 시작할 전망입니다.

개천절인 내일에는 중부지방·전북북부·경북북부에 비가 오겠고 내일 새벽과 오전 사이에는 경북 남부와 경남에도 비가 종종 내리겠습니다.

기상청은 모레 오전까지 전국에 비가 이어질 것으로 내다봤습니다.

모레까지 예상 강수량은 수도권·충남북부서해안·서해5도 50~100㎜, 경기북서부 많은 곳은 120㎜ 이상을 기록할 것으로 전망했습니다.

비는 발해만 쪽에서 동진하는 저기압 때문에 우리나라에 따뜻한 남서풍이 유입되면서 내리는 것이라 강수 중심이 중부지방이 되겠습니다.

기상청은 오늘 밤과 내일 아침 사이와 내일 밤과 모레 새벽 사이에 각각 중부지방 서해안과 중부지방을 중심으로 비가 시간당 20~30㎜ 올 수 있다고 밝혔습니다.

중부지방 곳곳에 호우특보가 발령될 가능성도 있습니다.

일부 지역엔 모레까지 비가 내리면서 돌풍이 불고 천둥과 번개가 칠 수 있으니 대비가 필요합니다.

기상청은 비가 그친 모레 낮부터는 찬공기가 내려오면서 기온이 큰 폭으로 떨어져 평년보다 기온이 2~4도 낮은 쌀쌀한 날씨가 이어질 것으로 예상했습니다.

(사진=연합뉴스)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