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국군의날 영상에 왜 중국 장갑차?…국방부 뒤늦게 실수 인정

국군의날 영상에 왜 중국 장갑차?…국방부 뒤늦게 실수 인정

정명원 기자

작성 2022.10.02 14:42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국군의날 영상에 왜 중국 장갑차?…국방부 뒤늦게 실수 인정
▲ 국군의 날 기념식 영상에 들어간 중국군 장갑차(오른쪽)

어제(1일) 국군의 날 기념식에 사용된 영상에 중국군 장갑차 이미지가 사용된 것에 대해 국방부가 뒤늦게 실수를 인정하고 수정에 나섰습니다.

국방부는 제74주년 국군의 날 기념식에 사용된 영상에 중국군 장비 이미지가 포함된 사실을 확인하고 각 방송사에 온라인 영상 수정을 요청했다고 밝혔습니다.

문제의 영상은 국군의 날 기념식 후 생방송에 포함된 '국군의 결의'로 육군의 태세를 과시하는 모습과 함께 등장한 장갑차가 중국군 보병 전투차였습니다.

이후 국군의 날 동영상에 중국 장갑차가 등장하는 것에 대한 지적이 온라인상에서 이어졌습니다.

그러자 국방부가 실수를 인정하고 유감을 표명했습니다.

국방부는 "동영상 속 사진은 우리 군의 장비가 아니며, 동영상 제작 과정에서 잘못된 사진이 포함됐다"며 "사전에 걸러내지 못한 점에 대해 유감스럽게 생각하며 이런 일이 재발하지 않도록 각별히 유의하겠다"고 밝혔습니다.

국방부는 온라인에 남아 있는 영상에서 해당 부분을 수정해달라고 각 방송사에 요청했습니다.

아울러 기념식에서 군가 '멸공의 횃불'을 '승리의 횃불'로 안내한 것에 대해서도 비판이 제기됐습니다.

식순과 방송 자막에는 '승리의 횃불'로 소개됐으나 참석자들은 '멸공의 횃불'을 제창했습니다.

국방부 관계자는 "기념식 외빈을 고려해 제목을 '승리의 횃불'로 표기했지만, 현장에서 가사를 바꾸지 않고 '멸공의 횃불'로 그대로 불렀다"고 설명했습니다.

(사진=KTV 국군의 날 기념식 방송 영상 갈무리, 연합뉴스)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