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책임 공방 중인 노르트스트림-2 가스관 누출…"멈췄다"

책임 공방 중인 노르트스트림-2 가스관 누출…"멈췄다"

정명원 기자

작성 2022.10.02 14:08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책임 공방 중인 노르트스트림-2 가스관 누출…"멈췄다"
현지시간 지난달 27일 파손된 가스관 노르트스트림-2의 가스 누출이 멈췄다고 덴마크 정부가 밝혔습니다.

AP 통신에 따르면 덴마크 에너지청은 "노르트스트림 가스관 운영사인 노르트스트림 AG가 노르트스트림-2 가스관의 압력이 안정화됐다고 통보했다"고 전했습니다.

덴마크 에너지청은 "이는 이 가스관에서 가스 누출이 멈췄다는 것을 의미한다"고 설명했습니다.

지난달 26일과 27일 덴마크와 스웨덴의 배타적경제수역(EEZ) 내 해저를 지나는 노르트스트림-1과 노르트스트림-2 가스관 3곳에서 연이어 누출 사고가 발생했습니다.

추가로 1개 누출 지점이 발견되는 등 총 4곳의 누출로 인해 막대한 양의 가스가 해상으로 분출돼 안전사고 및 환경피해 우려가 커졌습니다.

노르트스트림-2는 러시아에서 발트해를 통과해 독일 해안에 이르는 1천230㎞에 이르는 가스관으로, 지난해 연말 완공돼 천연가스 3억㎥가 채워졌으나 러시아의 우크라이나 침공으로 가동되지 못했습니다.

노르트스트림-1 가스관 누출 사고가 난 지점 위 바다 표면에서 관측된 거대 거품의 지름이 지난달 26일에는 900m∼1㎞에 달했지만, 지난달 30일에는 600m로 줄었습니다.

북유럽 국가 수사기관들은 가스관 누출 사고가 대형 폭발로 인한 것으로 보고 조사하고 있습니다.

러시아와 서방은 서로에게 가스관 누출 사고의 책임을 물으며 신경전을 벌이고 있습니다.

푸틴 러시아 대통령은 지난달 30일 우크라이나 점령지의 합병을 발표하면서 가스관 누출 사고에 대해 "서방 앵글로 색슨족의 테러"라고 규정했고, 바이든 미국 대통령은 푸틴 대통령의 주장을 궤변이라고 일축했습니다.

바이든 대통령은 "러시아가 이제 가짜뉴스와 거짓말을 쏟아내고 있다"며 "우리는 정확히 어떤 일이 벌어졌는지 알아보기 위해 동맹국과 협력할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사진=덴마크 방공사령부 제공, 연합뉴스)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