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땅에 닿기만 하면 '삑'…"제거 완료" 무색한 지뢰 무덤

땅에 닿기만 하면 '삑'…"제거 완료" 무색한 지뢰 무덤

김학휘 기자

작성 2022.10.01 08:00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앵커>

비무장지대를 중심으로 전국에 80만 발 넘는 지뢰가 매설된 걸로 군은 파악하고 있습니다. SBS 취재팀이 전문 지뢰 탐지 작업에 동행했는데, 지뢰를 다 제거했다는 곳에서도 지뢰가 무더기로 발견됐습니다.

김학휘 기자가 현장 취재했습니다.

<기자>

경기 연천군의 한 야산, 전문가들이 지뢰 탐지 작업을 진행합니다.

일명 '도시락 지뢰'로 불리는 M7 지뢰입니다.

민간인이 자유롭게 드나들 수 있는 지역입니다.

지뢰 탐지 작업을 시작한 지 한 시간도 지나지 않았는데 대인 지뢰가 10발 넘게 발견됐습니다.

그런데 이곳은 군 당국이 지난 2013년 지뢰 제거 작전을 완료했다고 알림판까지 세워놓은 지역입니다.

[김기호/한국지뢰제거연구소 소장 : 여기를 농경지 활용한다고 하다가 포클레인 들어가서 작업을 하고 그러면 사고가 날 수 있는 위험성이 굉장히 높죠.]

이번에는 민간인출입통제선 이북의 경기 파주에서 지뢰를 탐지해봤습니다.

[전부 다 계속 전체가 다 울리죠.]

대전차 지뢰가 무더기로 발견됩니다.

주민들이 발견한 지뢰를 한데 묻어 놓은 곳으로, '지뢰 무덤'이라 불립니다.

현행법상 민간인은 지뢰를 제거할 수 없습니다.

군이 공병부대를 투입해 지뢰 제거 작전을 하고 있는데 지난 2010년 이후 제거한 지뢰는 4천623발에 불과합니다.

[김병주/국회 국방위원 : 지뢰 제거를 할 수 있는 것은 법으로 군에서만 할 수 있게 돼 있습니다. 그러다 보니까 군의 인력으로는 턱없이 부족한 것이죠.]

정부는 민간 전문 단체도 지뢰 제거를 대행할 수 있도록 하는 법안을 올해 안에 발의할 예정이라고 밝혔습니다.

SBS 취재진은 전문가들의 일대 탐지가 끝난 뒤 현장에 접근했고 이후 경찰과 군 당국에 지뢰 발견 사실을 신고했습니다.

군 당국은 즉각 해당 지역을 통제하고 지뢰 제거 작업을 시작했습니다.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