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10억 수수 혐의' 이정근 전 민주당 사무부총장 구속

'10억 수수 혐의' 이정근 전 민주당 사무부총장 구속

이현영 기자

작성 2022.09.30 23:27 수정 2022.09.30 23:57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10억 수수 혐의 이정근 전 민주당 사무부총장 구속
공공기관 인사 등 각종 청탁의 대가로 사업가로부터 10억 원대 금품을 수수한 혐의를 받는 이정근 전 더불어민주당 사무부총장이 구속됐습니다.

서울중앙지법 김상우 영장 전담 부장판사는 오늘(30일) 이 씨의 구속 전 피의자 심문을 한 뒤 "증거인멸과 도망의 우려가 있다"며 영장을 발부했습니다.

이 씨는 2019년 12월부터 지난 1월까지 100억 원대 정부 에너지 기금 배정, 마스크 사업 관련 인허가 및 공공기관 납품, 한국남부발전 임직원 승진 등을 알선해 준다는 명목으로 사업가 박 모 씨로부터 수십 차례에 걸쳐 9억 5천만 원을 수수한 혐의를 받고 있습니다.

21대 국회의원 선거가 있던 2020년 2∼4월 박 씨로부터 선거 비용 명목으로 수차례에 걸쳐 3억 3천만 원의 불법 정치자금을 받은 혐의(정치자금법 위반)도 있습니다.

검찰은 오늘 영장 심사에서 두 사람이 주고받은 메시지와 통화 내용, 녹취록 등을 제시하며 이 씨가 정치권 인맥을 바탕으로박 씨의 부탁을 들어줄 것처럼 행세하고, 그 대가로 금품을 요구해 건네받았다고 주장한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이 씨는 박 씨에게서 받은 돈은 빌린 것이고, 박 씨 주장 외에는 의혹을 입증할 명백한 증거가 없다며 혐의를 전면 부인했습니다.

이 씨의 신병을 확보한 검찰은 실제 이 씨가 사업 청탁을 성사시켰는지, 그 대가로 공무원이나 정치인 등에게 제공한 뒷돈은 없는지 등을 수사할 것으로 전망됩니다.

이 씨가 민주당 측 실세의 이름을 거론하며 뒷돈을 받았다는 게 검찰 판단인 만큼 거론된 인사들의 개입 여부도 수사로 밝힐 부분입니다.

이 씨는 19대 대선 때 문재인 후보 선대위 본부장, 20대 대선 때는 이재명 후보 선대위 부본부장을 맡았습니다.

2016년·2020년 총선, 올해 3월 보궐선거에서 서울 서초갑에 민주당 후보로 출마하기도 했습니다.

(사진=연합뉴스)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