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강 모 씨가 회장? 사실무근"…빗썸, 박민영 前 남친 경영 관여 부인

"강 모 씨가 회장? 사실무근"…빗썸, 박민영 前 남친 경영 관여 부인

SBS 뉴스

작성 2022.10.01 06:55 수정 2022.10.01 08:02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강 모 씨가 회장? 사실무근"…빗썸, 박민영 前 남친 경영 관여 부인
 가장자산 플랫폼 빗썸이 박민영의 전 연인 강 모 씨가 '회장'으로 거론되고 있는 것과 관련해 '사실무근'이라는 입장을 밝혔다.

빗썸은 30일 공식입장을 통해 "당사는 2014년 1월 설립 이래 '회장'이라는 직함을 둔 적이 없으며, 언론 보도에 언급된 강 모 씨는 당사에 임직원 등으로 재직하거나 경영에 관여한 사실이 없다"라고 밝혔다.

이어 "또한 빗썸의 거래소 및 플랫폼 운영을 비롯한 모든 사업은 빗썸코리아 경영진의 책임 하에 운영되고 있음을 다시 한번 강조하여 말씀드린다"고 강조했다.

지난 28일 연예매체 디스패치는 배우 박민영이 네 살 연상의 강 모 씨와 열애중이라고 보도했다. 그러면서 강 모 씨가 가상자산 거래소 빗썸의 숨은 대주주라고 추정했다. 디스패치는 강 모 씨가 '비덴트, 인바이오젠, 버킷스튜디오, 빗썸라이브 회장'이라고 적힌 명함을 들고 다닌다고 주장했다.

강 모 씨에 대한 여러가지 의혹이 나오자 빗썸은 자사와 무관한 인물이라는 입장을 밝혔다.

한편, 박민영 소속사 후크엔터테인먼트는 열애 보도 이틀 만에 "배우 박민영은 현재 열애설 상대방과 이별했다"고 밝혔다.

-이하 빗썸 측 공식입장 전문-

안녕하세요.

No.1 가상자산 플랫폼, 빗썸입니다.

최근 D사의 언론 보도에 빗썸이 함께 언급되고 있어 이에 대한 당사의 입장을 말씀드립니다.

당사는 2014년 1월 설립 이래 '회장'이라는 직함을 둔 적이 없으며, 언론 보도에 언급된 강 모 씨는 당사에 임직원 등으로 재직하거나 경영에 관여한 사실이 없습니다.

또한 빗썸의 거래소 및 플랫폼 운영을 비롯한 모든 사업은 (주)빗썸코리아 경영진의 책임 하에 운영되고 있음을 다시 한번 강조하여 말씀드립니다.

앞으로도 빗썸은 회원님들께 더 안전하고 편리한 서비스를 제공할 수 있도록 노력하겠습니다.

감사합니다. 

(SBS연예뉴스 김지혜 기자)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