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Pick] 스페인, '난쟁이 투우사쇼' 금지…"장애 조롱" vs "일할 권리 박탈"

[Pick] 스페인, '난쟁이 투우사쇼' 금지…"장애 조롱" vs "일할 권리 박탈"

남소정 인턴 에디터

작성 2022.10.03 09:10 수정 2022.10.03 21:08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난쟁이 투우쇼(출처='DW Documentary' 유튜브)
▲ 위 사진은 기사 내용과 직접적인 관련이 없습니다.

스페인 정부가 수도 마드리드에서 열릴 예정이던 '난쟁이 투우사 쇼'를 돌연 금지해 논란이 일고 있습니다.

현지시간 29일 영국 일간 더타임스는 사회주의노동자당이 이끄는 스페인 정부와 장애인 권리 단체가 "장애인을 조롱할 여지가 있다"고 주장해 해당 행사가 취소되었다고 보도했습니다.

'난쟁이 투우사 쇼'는 '뽀빠이 토레로' 극단의 왜소증을 앓고 있는 단원들이 어린 투우를 데리고 어린이와 가족 관람객들을 상대로 펼치는 쇼로, 유명 투우장인 라스 벤타스에서 열릴 예정이었습니다.

그러나 '장애인 권리' 문제를 관장하는 헤수스 마르틴 블랑코 장관은 행사 개막을 반대하며 "장애를 조롱하는 문화에 대한 절대적 거부 의지를 보여준 것"이라 말했습니다.

이형성증(異形成症)을 앓고 있는 블랑코 장관은 "이 행사들이 펼쳐질 때 사람들이 나를 보고 비웃을까 봐 두려워 숨은 적이 있다"며 "장애인 관련 법규를 개정해 이러한 쇼를 전면적으로 금지할 것"이라 밝혔습니다.

이어 "어린이들이 자신의 신체적 조건 때문에 부끄러워하는 것을 허용하지 않겠다"며 "스페인에는 광대가 없다. 오직 사람들만 있을 뿐"이라고 덧붙였습니다.

더불어 장애인 권리 단체들은 마드리드에서 유사한 쇼들이 행해진 지 오래되었다고 지적했습니다.

반면 '뽀빠이 토레로' 극단의 감독 후안 아헨호는 "공연 취소로 인해 일할 권리가 박탈당했고 생계가 위협받았다"며 반발했습니다.

그러면서 "43년 동안 이러한 일을 본 적이 없고, 우리는 독재 정권에 살고 있다"며 "압력 때문에 공연을 중단하는 것이 오히려 왜소증을 앓는 사람들을 모욕하는 일"이라 토로했습니다.

누리꾼들은 "실제로 왜소증을 앓는 사람들의 의견을 듣고 반영해야 한다", "스포츠를 위해 동물을 고문하는 투우쇼 자체가 없어져야 한다" 등의 다양한 반응을 보이고 있습니다.

(사진=유튜브 채널 'DW Documentary' 캡처)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