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병원까지 좀…" 노부부 태워다드렸더니 뒷좌석엔 '답례'

"병원까지 좀…" 노부부 태워다드렸더니 뒷좌석엔 '답례'

SBS 뉴스

작성 2022.09.30 17:24 수정 2022.09.30 17:49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오! 클릭> 두 번째 검색어는 '차에 남은 지폐'입니다.

어제(29일) 한 온라인 커뮤니티에 '나쁜 짓 했네요'라는 제목의 글이 올라왔습니다.

한 온라인 커뮤니티에 올라온 미담

함께 공개된 블랙박스 사진에는 할아버지 한 분이 지팡이에 의지해 서 있고 할머니는 그런 남편의 팔을 잡고 있는 모습이 담겼습니다.

글쓴이 A 씨는 근처 편의점에 들렀다가 거동이 불편한 노부부를 보고 잠시 정차했는데, 노부부는 A 씨에게 "병원에 가야 하는데 택시가 안 온다"면서 "혹시 태워줄 수 있냐"고 물었다고 합니다.

병원까지는 약 4km. A 씨는 흔쾌히 모셔다드린 뒤 내리실 때 부축해드리고 자리를 뜨려는데, 뒷좌석에서 1만 원짜리 지폐 한 장을 발견했습니다.

노부부가 고마운 마음을 표하며 두고 내린 것인데요, A 씨는 "이러시면 안 된다"며 돌려드리려 했지만 노부부는 "택시 타도 그만큼 나와!"라는 말만 남겼다고 합니다.

A 씨는 현금을 돌려주지 못해 마음이 쓰인다고 자책했는데요.

한 온라인 커뮤니티에 올라온 미담

누리꾼들은 "각박한 일상 속에서 영화 같은 하루를 보내셨네요. 뭉클해집니다", "기꺼이 모셔다드린 운전자와 고마움 표시한 어르신… 이게 사람 사는 세상이죠"라는 반응을 보였습니다.

(화면출처 : 보배드림)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