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국민의힘, 김 의장 사퇴 촉구 결의안 제출…민주당 "적반하장"

국민의힘, 김 의장 사퇴 촉구 결의안 제출…민주당 "적반하장"

엄민재 기자

작성 2022.09.30 12:16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앵커>

민주당이 주도해 통과한 박진 외교부장관 해임건의안 강행에 맞서, 국민의힘이 민주당 소속인 김진표 국회의장에 대한 사퇴 촉구 결의안을 제출했습니다. 민주당은 적반하장식 협박이라며, 윤석열 대통령에게 외교장관 해임 건의안을 수용하라고 압박했습니다.

엄민재 기자가 전해드립니다.

<기자>

오늘(30일) 오전 국민의힘 송언석 원내수석부대표 등이 국회 의안과를 찾아, 김진표 국회의장 사퇴 촉구 결의안을 제출했습니다.

어제 민주당이 박진 외교부장관 해임 건의안을 단독 처리한 것과 관련해, 김 의장이 여당과 제대로 협의하지 않고 일방적으로 의사일정 변경에 동의해줬다는 겁니다.

[송언석/국민의힘 원내수석부대표 : 일방적으로 의사일정 변경을 동의해 줌으로써 중립성에 대한국회법의 취지를 정면으로 배치했다고 생각을 합니다.]

이어 "관례적으로 교섭단체 대표 연설이 있는 날에 쟁점이 있는 사안을 안건에 올린 적이 없다"고 지적했습니다.

민주당은 국회의 결정사항을 반드시 수용해야 한다며 대통령을 압박했습니다.

박홍근 원내대표는 "민주당은 국민의 뜻에 따라 해임건의안을 처리한 것"이라며, "윤 대통령은 국민이 준 마지막 기회를 걷어차지 말라"고 강조했습니다.

[박홍근/민주당 원내대표 : 상식적인 중재를 일거에 거부한 것은 윤석열 대통령이고, 이런 국회의장을 대상으로 사퇴 권고안을 내겠다며 적반하장식 협박에 나선 것은….]

박진 외교부 장관은 오늘 오전 외교부 기자실을 찾아 자신에 대한 해임건의안의 국회 통과에 "우리 정치가 어쩌다 이런 지경까지 왔는지 착잡한 심정"이라며, "지금은 정쟁이 아니라 국익을 생각할 때"라고 밝혔습니다.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