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좁디좁은 곳에 굽힌 채로…"아동 150여 구 묻혔을 것"

좁디좁은 곳에 굽힌 채로…"아동 150여 구 묻혔을 것"

박예린 기자

작성 2022.09.30 08:03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앵커>

1980년대까지 인권유린이 자행됐던 선감학원 암매장지에서 피해 아동들의 것으로 추정되는 치아와 단추가 다수 발견됐습니다. 무덤의 크기가 너무 작아서 피해 아동들이 웅크리거나 굽혀진 상태로 묻힌 걸로 추정됩니다.

박예린 기자입니다. 

<기자>

폐쇄된 지 40년 만에 선감학원 피해자들의 증언으로 시작된 유해 발굴 작업.

[배명기/선감학원 사건 피해자 : (여기에) 서너 구는 묻었어요. 도망가다가 바다에 떠밀려 가지고 온 애들도 있고 주로 그거죠. 매 맞아 죽은 애도 있고…. ]

수십 개의 조그마한 봉분들에는 150여 구의 어린이 시신이 묻혀 있을 것으로 추정됩니다.

호미로 흙을 조심스레 떠보니 치아들이 박혀 있고, 원생들의 여름용 단체복 단추도 발견됐습니다.

발굴된 치아를 통해 대략적인 나이를 추측할 수 있습니다.

[박선주/충북대 고고미술학과 명예교수 : 세 번째 어금니 나오는 나이가 15, 16살부터 나오기 시작해. (어금니가) 거의 3개 가까이 나왔어. 15세 정도로 보면 어떨까 해요. ]

정확한 나이와 성별을 알 수 있는 뼛조각 발굴은 기대하기 어려운 상황.

[박선주/충북대 고고미술학과 명예교수: (여기 토양이) 산성도가 높고 습기도 차고 그래서 유골은 다 없어져 버리고 삭아서 치아만 이렇게 남아 있는 거지. ]

이곳에서 가장 큰 무덤은 길이 160cm, 너비가 50cm 정도.

가장 크기가 작은 무덤은 길이 55cm, 너비가 45cm에 불과해 비정상적으로 작고 좁습니다.

[김영배/선감학원 사건 피해자 : 애들이 일단 13세 이하니까, 10대니까. 사춘기도 겪지 못하고 죽은 원아들이니까 작을 수밖에 없죠. ]

시신들은 바르게 펴진 상태가 아니라 웅크리거나 굽혀진 상태로 묻힌 것으로 추정됩니다.

[우종윤/한국선사문화연구원장 : (한국 장묘 문화는) 전부 다 바로 펴서 묻는 방법이지. 그러기 위해서는 150cm 이상의 크기를 가져야 하고. 크기가 작다든지 하는 것은 여기에 묻힌 사람들을 굽혀 묻든지 구부려서 묻든지 하는 것 때문에…. ]

진실화해위원회는 발굴 작업을 오늘(30일) 마무리하고 정밀 감식을 의뢰할 방침입니다.

[우종윤/한국선사문화연구원장 : 돌아가셨지만 이분들의 영혼의 삶이라도 정상적으로 돌려줘야… 그것이 우리의 임무이고 해야 할 역할이라고 생각합니다. ]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