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Pick] "몸 안 좋아요" 눈 풀린 채 횡설수설…파출소 찾아온 마약사범

[Pick] "몸 안 좋아요" 눈 풀린 채 횡설수설…파출소 찾아온 마약사범

이정화 에디터

작성 2022.09.29 15:47 수정 2022.09.29 18:28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제발로 들어온 마약사범 (사진=경찰청)

필로폰을 투여한 남성이 스스로 인천의 한 파출소를 찾아가는 일이 벌어졌습니다.

전날(28일) 경찰청은 공식 유튜브를 통해 '제 발로 파출소에 온 마약사범?!'이라는 제목의 영상을 게시했습니다.

게시된 영상에 따르면 비틀거리는 걸음으로 미추홀구 석암파출소 출입문을 열고 들어온 남성 A 씨는 문 앞에 위치한 의자에 앉습니다.

이를 본 경찰관이 방문 목적을 묻자 A 씨는 동공이 풀린 상태로 술에 취한 듯 횡설수설하더니 경찰관을 향해 자신의 팔을 보여줍니다.

심지어 경찰관이 자신의 팔에 주사를 꽂는 시늉을 하자 A 씨는 고개를 끄덕입니다.

A 씨가 단순 주취자가 아니라고 판단한 경찰관은 마약 투약 여부를 확인하기 위해 A 씨의 몸을 살폈고 팔 안쪽에서 주사 자국을 발견합니다.

해당 경찰관의 신고로 파출소로 출동한 마약반 소속 경찰관들은 A 씨에게 음주 여부와 주사 자국에 대해 묻습니다.

마약 투여 정황을 확인한 마약반 경찰관들은 시약 검사를 위해 A 씨를 경찰서로 인계했고, 조사 결과 A 씨는 필로폰을 투여한 사실이 확인됐습니다.

한편, 최근 여러 경로를 통해 마약을 손쉽게 구할 수 있게 되면서 유명인뿐 아니라 일반인들까지 마약 투약 사건이 끊이지 않고 있습니다.

경찰에 따르면 올해 7월까지 검거한 마약류 사범은 총 7,447명으로 지난해 같은 기간보다 14.6% 늘어난 것으로 집계됐습니다.

(사진=경찰청)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