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단독] 박민영 '남친 실소유' 의혹 회사에 친언니가 사외이사로 등재

[단독] 박민영 '남친 실소유' 의혹 회사에 친언니가 사외이사로 등재

SBS 뉴스

작성 2022.09.29 09:01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단독] 박민영 남친 실소유 의혹 회사에 친언니가 사외이사로 등재
배우 박민영(37)과 열애설에 휩싸인 강종현(41) 씨의 사업에 박민영의 친언니가 관여한 사실이 확인됐다.

코스피 상장사 인바이오젠의 등기부등본에 따르면 박민영의 친언니 박 모(40) 씨가 지난 4월 사외이사로 등재됐다.

인바이오젠은 강종현 회장이 실소유했다는 의혹을 받는 회사 중 하나로, 2019년 설립돼 이듬해 바이오 산업에 진출했다.

이 회사에는 강 회장의 여동생 강지연 씨가 최대주주이자 대표로 있다.

박민영의 친언니 박 씨는 감염병학을 연구하는 싱가포르 국립 대학교 소속 연구원이다.

이사회 당시 박민영의 친언니 박 씨는 "사외이사의 업무에 충실해 투명한 지배구조 구축에 노력을 기울일 것"이라고 향후 계획을 밝힌 바 있다.

사외이사는 경영진에 속하지 않은 이사로, 회사의 의사결정을 견제하고 감시토록하는 장치로 활용되기 위해 도입된 제도다. 대주주와 관련 없는 외부인사를 이사회에 참가시켜 대주주의 독단 경영과 전행을 사전에 차단한다는 목적이 있다.
박민영
박민영

앞서 연예매체 디스패치는 지난 28일 "박민영과 강종현 회장이 양가 가족에게 인사를 할 정도로 진지한 연인 관계"라고 보도한 바 있다.

이 매체는 또 강종현 회장이 과거 사기사건에 휘말린 뒤 여동생을 앞세워 차명으로 가상화폐 거래소 빗썸을 운영하는 빗썸코리아를 비롯해, 인바이오젠, 비덴트, 버킷 스튜디오 등을 실소유하고 있다는 의혹을 제기했다.

박민영의 친언니가 강 씨의 사업에 직접 관여한 사실이 확인되며 두 사람이 단순한 연인 관계를 넘은 사업 파트너에 가까운 게 아니냐는 추측이 나온다.

박민영은 지난해 12월 후크엔터테인먼트와 전속계약을 체결했다. 후크엔터테인먼트는 강 회장과 밀접한 사업파트너 원영식 회장의 자회사이기도 하다.

한편 박민영의 소속사는 열애설에 대해 "드라마 촬영으로 인해 본인 확인이 늦어지고 있다."며 인정도 부인도 하지 않은 상황이다.

  

(SBS연예뉴스 강경윤 기자)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