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연합훈련' 미 핵항모 뜬 동해…북, 또 탄도미사일 쐈다

'연합훈련' 미 핵항모 뜬 동해…북, 또 탄도미사일 쐈다

김민정 기자

작성 2022.09.29 07:06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앵커>

한미 해군이 현재 동해에서 대규모 연합해상훈련을 하고 있습니다. 내일(30일)은 일본까지 합류해 훈련을 실시할 걸로 알려졌습니다. 북한의 반발도 계속되고 있습니다. 북한은 어제 사흘 만에 다시 탄도미사일을 동해로 발사했습니다.

김민정 기자입니다.

<기자>

한미일 해군이 내일 동해상에서 연합훈련을 실시할 계획인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국회 국방위 소속 안규백 민주당 의원은 SNS에 "한미 연합해상훈련이 끝난 뒤 일본 해상자위대와 함께 동해에서 대잠 훈련을 실시한다"고 밝혔습니다.

훈련 장소는 공해상의 한국작전구역 바깥인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현재 한미 해군은 미국 핵 추진 항모 레이건함과, 핵추진 잠수함, 이지스 구축함 등 함정 20여 척과 항공기 110여 대가 참가한 가운데 동해에서 해상 연합훈련을 하고 있습니다.

이 전력에 일본 해상자위대 함정이 추가로 합류하는 건데, 잠수함발사미사일 탑재 북한 잠수함을 가정해 이를 탐지하고 추적하는 훈련이 될 것으로 예상됩니다.

일련의 연합훈련을 염두에 두고 북한은 다시 미사일 도발에 나섰습니다.

우리 군 당국은 북한이 평양 순안 일대에서 어제 오후 6시 10분부터 20분까지 단거리 탄도미사일 두 발을 발사했다고 밝혔습니다.

떨어진 곳은 한미일 훈련이 예정된 동해상입니다. 

지난 25일 평북 태천 일대에서 단거리 탄도미사일을 발사한 지 사흘 만입니다. 

국가안전보장회의가 소집된 가운데 우리 군은 한미 공조하에 대비태세를 유지하고 있다고 밝혔습니다.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