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전국체전, 3년 만에 울산서 '정상 개최'…10월 7일 개회

전국체전, 3년 만에 울산서 '정상 개최'…10월 7일 개회

권종오 기자

작성 2022.09.28 13:30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전국체전 (사진= 대한체육회 제공, 연합뉴스)
제103회 전국체육대회가 10월 7일부터 13일까지 울산광역시 일원에서 열립니다.

이번 대회는 코로나19 사태 이후 3년 만에 정상 개최한다는 점에서 의미가 깊습니다.

대한체육회는 코로나19가 기승을 부린 2020년에는 전국체전을 아예 열지 않았고, 지난해에는 19세 이하부 경기만 치렀습니다.

28일 체육회에 따르면, 올해 전국체전에는 역대 최다인 2만 8천900명(시·도 선수단 2만 7천606명, 재외한인체육단체 1천294명)의 선수단이 참가해 49개 종목에서 기량을 겨룹니다.

경기가 열리는 장소는 울산종합운동장 등 74곳입니다.

올해 예정된 항저우 아시안게임이 중국 내 코로나19 확산으로 내년으로 1년 미뤄짐에 따라 각 종목 국가대표 선수들이 전국체전에 출전해 소속팀과 고향의 명예를 걸고 실력을 겨룰 예정입니다.

체육회는 전국체전 국가대표 선수 출전 및 신기록·다관왕 예상 경기를 '프라임 이벤트'로 지정해 국민들의 관심을 끌어올릴 계획입니다.

한국 수영의 간판 황선우(19·강원도청)가 출전하는 남자 일반부 계영 800m 결승(10월 9일), 계영 400m 결승(10월 11일), 자유형 100m 예선과 결승(10월 12일), 혼계영 400m 결승(10월 13일), 기계체조 여서정(20·수원시청)의 개인종합 결선(10월 8일)과 도마 결선(10월 9일) 등이 프라임 이벤트입니다.

남자 높이뛰기의 세계적인 스타 우상혁(26)은 서천군청 소속으로 10월 12일 국내 팬들 앞에서 솟구쳐 오릅니다.

도쿄올림픽 양궁 3관왕에 빛나는 안산(21·광주여대) 등 양궁 선수들은 소속팀이 아닌 국가대표 소속으로 10월 12∼13일 개인전과 단체전에 출전합니다.

전국체전 개회식은 10월 7일 오후 6시 30분 울산종합운동장에서 '솟아라 울산'이라는 주제로 진행됩니다.

(사진= 대한체육회 제공, 연합뉴스)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