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대낮에 성범죄 시도한 60대 남성…'여성 안심 귀갓길'에서도

대낮에 성범죄 시도한 60대 남성…'여성 안심 귀갓길'에서도

KNN 강소라

작성 2022.09.28 12:42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앵커>

지난주 부산의 한 재개발구역 등굣길에서 이틀 동안 성범죄를 시도한 60대 남성이 경찰에 붙잡혔습니다. 사건 현장은 대낮에도 인적이 드물고 통행이 불안한 곳이었습니다.

KNN 강소라 기자입니다.

<기자>

최근 부산 동래구의 한 재개발 지역에서는 60대 남성이 등교하는 여학생들을 상대로 잇따라 성범죄를 시도하다 경찰에 붙잡혔습니다.

[목격자 : 내가 문을 열어보니까 (학생이) 악! 하더라고요. 내가 놀라서 지금도 잠이 안 와요.]

지자체 관계자와 함께 둘러본 첫 번째 사건 현장은 인근 CCTV들이 촬영하지 못하는 사각지대였습니다.

60대 남성이 등교하던 학생을 끌고 가려던 골목길입니다.

재개발로 주민들이 떠나며 대부분이 폐공가로 남아 있는 실정입니다.

경찰이 범인 검거에 어려움을 겪는 사이, 불과 5분 정도 떨어진 골목에서는 다음 날 다시 범행이 시도됐습니다.

두 번째 범행 장소는 '여성 안심 귀갓길'로 지정된 골목이지만 이 역시 주변 곳곳이 폐가입니다.

이 일대는 20년째 재개발이 지연되는 동안 공·폐가가 지속적으로 늘어나면서 지난해 기준 전체의 70% 정도가 빈집입니다.

관할 지자체는 재개발지역에서 폐가들의 출입구를 막는 등 정비작업도 진행하고 있습니다.

[주민센터 관계자 : (재개발) 지연이 되다 보니까 집주인들 같은 경우에는 보수도 안 하고 보수도 안 하다 보니까 사람들이 들어오지도 않고. 각종 범죄가 발생할 수도 있고 또 붕괴사고의 위험이 있기 때문에…]

지자체는 폐가 전수조사를 바탕으로 CCTV와 가로등 등을 추가 설치하고, 경찰은 순찰을 강화할 계획입니다.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