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아우님, 차 사려면 흰색" 피싱범 잡은 택시기사의 기지

"아우님, 차 사려면 흰색" 피싱범 잡은 택시기사의 기지

유영규 기자

작성 2022.09.28 10:09 수정 2022.09.29 17:09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아우님, 차 사려면 흰색" 피싱범 잡은 택시기사의 기지
"택시 승객이 보이스피싱 수거책인 것 같습니다."

지난 7월 1일 오후 4시 10분쯤 택시 기사 A 씨는 경기도 안성시청 앞 대로에서 장거리 승객인 20대 여성 B 씨를 태우고 운행을 시작했습니다.

A 씨는 평택까지 가는 도중 원곡 119안전센터에 잠시 들러달라는 B 씨의 말에 자초지종을 물으며 이런저런 이야기를 나눴다고 합니다.

A 씨는 "B 씨에게 '안전센터는 어쩐 일로 가십니까'라고 물으니 '디자인 회사에서 일하고 있는데, 안전센터 부근에서 투자자를 만나 돈을 받기로 했다'는 답이 돌아왔다"며 "회사 법인 통장에 입금하면 될 것을 직접 받는다고 하니 수상한 느낌이 들었다"고 말했습니다.

원곡 119안전센터에 도착해 B 씨가 택시에서 내리자 A 씨는 112에 전화를 걸어 "택시 승객이 보이스피싱 수거책인 것 같다"고 신고했습니다.

이어 때마침 검은색 승용차가 나타났고, B씨는 이 차량에서 내린 사람으로부터 현금다발이 든 쇼핑백을 받아들고 다시 A 씨의 택시에 탑승, 목적지를 하남시로 변경했습니다.

A 씨는 "평택에 가자던 사람이 돈을 받아들고는 갑자기 하남을 가자고 해서 이것은 (보이스피싱 범죄가) 100%라고 확신했다"고 당시 상황을 전했습니다.

A 씨는 운행 도중 신고자 위치 파악 등을 위한 경찰의 전화가 걸려오자 평소 알고 지내던 동생을 대하듯 대화했습니다.

그는 통화에서 자신의 차종과 색상, 번호 등을 묻는 말이 나오자 "아우님, 차 사려면 ○○○로 사. 하얀색이 제일 좋아"라고 답하며 자신의 택시 차종을 알렸습니다.

A 씨는 전화를 끊지 않은 채 운행을 이어갔습니다.

그러면서 장거리 운행을 핑계 삼아 B씨에게 "안성휴게소에 들르겠다"고 말했고, 수화기 너머로 이런 대화를 들은 경찰은 휴게소로 곧장 출동, 미리 도착해 기다리고 있다가 사건 당일 오후 5시 10분쯤 A 씨로부터 B 씨를 인계받았습니다.

경기 안성경찰서는 보이스피싱 조직의 현금 수거책 B 씨를 사기 방조 혐의로 불구속 입건해 이달 중순 검찰에 송치했습니다.

B 씨가 속한 조직은 피해자를 상대로 저금리로 대환 대출을 해주겠다고 속여 기존 대출금 상환 명목으로 현금을 가로채려던 것으로 조사됐습니다.

경찰은 A 씨 덕분에 피해 금액 4천600만 원을 전부 되찾아 피해자에게 돌려줄 수 있었습니다.

경찰은 A 씨를 '피싱 지킴이'로 선정하고 표창장과 신고 보상금을 수여했습니다.

'피싱 지킴이'는 보이스피싱 피해 예방과 범인 검거에 도움을 준 시민에게 부여하는 명칭으로, 누구나 관심을 가지면 범죄를 예방할 수 있다는 인식을 확산하기 위한 경찰의 캠페인입니다.

A 씨는 "내게 직접적인 피해가 오지 않아도 내 주위 사람들이 피해를 볼 수 있으니, 그런 상황이 온다면 누구든 나처럼 하지 않겠느냐"고 소감을 전했습니다.
 

(사진=경기 안성경찰서 제공, 연합뉴스)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