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10억대 수수' 이정근 전 민주당 사무부총장 영장 청구

'10억대 수수' 이정근 전 민주당 사무부총장 영장 청구

김관진 기자

작성 2022.09.28 01:47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앵커>

사업가로부터 각종 청탁과 함께 거액을 받은 혐의로 검찰이 이정근 전 민주당 사무부총장에 대해 사전 구속영장을 청구했습니다. 이 전 부총장은 그동안 빌린 돈이라고 주장했지만, 돈을 줬다는 사업가가 일부 청탁 목적을 시인했습니다. 

김관진 기자의 보도입니다.

<기자>

이정근 전 민주당 사무부총장에게 돈을 건넨 사업가 박 모 씨와 운전기사의 2020년 11월 차량 안 대화 녹음입니다.

한국남부발전 직원 A 씨의 임원 승진을 위해 대응이 필요하다는 대화가 오갑니다.

[사업가 박 모 씨 : 사장이 오늘 저걸(공지를) 했는데 A는 근처에도 없는 거야. 1, 2, 3등을 하는데….]

[운전기사 : 시간이 없으니까 올려놓고 손을 쓰든 해야겠죠. 거기라도 못 들어가면 끝나버리는 건데….]

검찰은 박 씨가 A 씨의 인사 청탁 명목으로 이 전 부총장에게 수천만 원을 전달하는 등 각종 청탁과 함께 2019년 말부터 약 2년간 10억 1천만 원을 건넨 사실을 확인하고, 돈을 받은 이 전 부총장에 대해 특가법상 알선수재 등 혐의로 사전구속영장을 청구했습니다.

검찰은 이 전 부총장이 공공기관 납품이나 공기업 인사청탁뿐만 아니라 박 씨 지인이 운영하는 마스크 사업 인허가 도움 명목으로 돈을 받은 걸로 파악했습니다.

이 전 부총장이 재작년 2월 국회의원 선거 비용 명목으로 수억 원을 받은 혐의도 포함됐습니다.

그동안 사업가 박 씨와 이 전 부총장 모두 빌려주고 받은 돈이라고 주장해 왔지만, 검찰은 최근 박 씨로부터 발전사 인사 청탁 목적으로 돈을 줬다가 성공하지 못해 돌려받았다는 진술을 확보한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이 전 부총장은 청탁 대가라면 계좌로 돈을 받았겠느냐며 박 씨가 거액을 빌려준 뒤 다양한 민원을 요구해온 게 전부라고 주장했습니다.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