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국민의힘, MBC 편파방송 TF 구성…대통령실도 총력 대응

국민의힘, MBC 편파방송 TF 구성…대통령실도 총력 대응

강청완 기자

작성 2022.09.28 01:21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앵커>

국민의힘은 MBC 편파방송 TF를 구성하는 등 계속해서 MBC를 겨냥하고 있습니다. 대통령실도 본질은 비속어 논란이 아니라 동맹국 폄훼 시도라며 총력 대응에 나섰습니다.

계속해서 강청완 기자입니다.

<기자>

국민의힘은 이른바 MBC 편파방송 대응 TF를 구성하고 오늘(28일) MBC를 항의 방문하겠다고 밝혔습니다.

[주호영/국민의힘 원내대표 : (MBC는) 사실관계 확인이라는 보도의 기본조차 지키지 않은 것으로 파악이 됩니다. 받은 글, 소위 지라시를 자막으로 그대로 입혀서 방송하는 것은 공영방송으로서 책임을 포기한 행위입니다.]

민주당을 겨냥한 정언유착 의혹도 거듭 제기했습니다.

박홍근 원내대표 발언 33분 전에 민주당 모 의원실 선임비서관이 인터넷 커뮤니티에 MBC 영상 내용을 유포했고 곧 보도됩니다 라고 했다는 MBC 제3노조 성명을 인용했습니다.

해당 비서관은 받은 글을 올렸을 뿐이라며 국민의힘에 책임을 묻겠다고 반박했습니다.

대통령실도 총력 대응에 나섰습니다.

[이재명/대통령실 부대변인 (MBC 라디오) : 동맹국을 폄훼하는 듯한 발언을 했다라고 기정사실화 되는 것, 이것이 문제의 본질이라고 생각하는 겁니다. 비속어 논란이 본질이 아니라.]

대통령실은 보도 경위 등을 묻는 6개 항목의 질의서도 MBC에 발송했는데, MBC는 언론 자유를 위협하는 압박으로 매우 유감스럽다고 밝혔습니다.

대통령실 고위관계자는 해당 보도에 정부를 흔들고자 하는 의도가 있는 걸로 의심된다며 이명박 정부 당시 광우병 사건 때 MBC 보도 행태가 반복되고 있다고 주장했습니다.

여권의 강경 대응 배경에는 또 그때처럼 자칫 국정 동력을 잃을 수 있다는 위기감이 작용했다는 분석도 나옵니다.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