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파행 또 파행…윤 대통령 비속어 논란에 불붙은 국회

파행 또 파행…윤 대통령 비속어 논란에 불붙은 국회

장민성 기자

작성 2022.09.27 20:02 수정 2022.09.27 21:21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앵커>

비속어 발언 논란 후폭풍에 국회는 온종일 덜컹거렸습니다. 고성이 오가다 회의가 중단되는가 하면 별 상관없는 복지부 장관 청문회까지 이 문제로 충돌하면서 한때 파행했습니다.

계속해서 장민성 기자입니다.

<기자>

국정감사 증인 채택 안건으로 열렸던 국회 운영위원회 전체 회의.

민주당이 대통령실 외교안보, 홍보라인 출석을 전제로 한 긴급회의 소집을 요청하면서 분위기가 급변했습니다.

[이수진/민주당 의원 : 사과하시기는커녕 언론을 탄압하겠다고 나서고 있습니다. 적반하장, 후안무치, 이 단어로도 부족한 파렴치한 행태라고….]

국민의힘은 MBC 첫 보도 전에 민주당이 어떻게 내용을 알았느냐며 영화 제목으로 받아쳤습니다.

[윤두현/국민의힘 의원 : 보도되기 전에 보도된 것을 아는 것은 톰 크루즈 주연의 '마이너리티 리포트'가 연상되는 (그런 사안입니다.)]

대통령 사과와 책임자 문책을 요구하는 야당.

민주당이야말로 정언유착 의혹에 입장을 밝히라는 여당.

고성 끝에 결국 회의는 25분 만에 정회했습니다.

[권성동/국회 운영위원장 : 좀 조용히 하세요! 박(홍근) 대표! (왜 위원님한테 그러십니까!) 회의 진행이 불가능하므로 정회를 선포합니다.]

불똥은 조규홍 복지부 장관 후보자 인사청문회장으로도 번졌습니다.

민주당은 피켓을 걸고 조 후보자를 압박했습니다.

[신현영/민주당 의원 : 바이든으로 들으셨나요? '날리면'으로 들으셨나요? 어떻게 들으셨어요?]

[조규홍/보건복지부 장관 후보자 : 저는 그거에 대해서 들어본 적 없습니다.]

국민의힘은 국민을 선동하지 말라고 맞섰습니다.

[이종성/국민의힘 의원 : 곡해를 해서 상황을 이렇게까지 증폭시키고 국민들을 이렇게 뭐 마치 선동하는 듯한 그런 뉘앙스까지 (줄 필요가 있느냐.)]

한때 파행됐던 인사청문회는 오후에야 재개됐습니다.

조 후보자는 자녀 위장 전입과 국제기구 근무 시 공무원 연금 1억 원 동시 수령 등 불거진 도덕성 논란에 대해 "국민 눈높이에 맞지 않았다"며 사과했습니다.

(영상취재 : 조춘동, 영상편집 : 박정삼)

▶ 민주, 외교장관 해임건의안 발의…언론단체 '항의 성명'
▶ 국힘, MBC 진상조사 TF 구성…"동맹 훼손" 역공 총력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