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민주, 외교장관 해임건의안 발의…언론단체 '항의 성명'

민주, 외교장관 해임건의안 발의…언론단체 '항의 성명'

김학휘 기자

작성 2022.09.27 19:56 수정 2022.09.27 21:21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앵커>

윤석열 대통령 해외 순방은 사흘 전에 끝났지만, 순방이 남긴 논란은 정면충돌로 이어졌습니다. 먼저 민주당은 박진 외교부 장관 해임 건의안을 당론으로 발의했습니다. 모레(29일) 본회의에서 표결까지 끝내 대통령을 압박한다는 전략입니다.

먼저 김학휘 기자입니다.

<기자>

민주당이 소속 의원 169명 전원의 이름으로 박진 외교장관 해임 건의안을 발의했습니다.

[박홍근/민주당 원내대표 : 제대로 문책하지 않는다면 대한민국의 국격은 땅에 떨어지고 우방국과의 관계는 되돌리기 어려운 지경이 될 것입니다.]

5박 7일간의 순방 외교가 아무런 성과도 없이 국격 손상과 국익 훼손이라는 외교적 참사로 끝난 데 대해 주무 장관이 책임져야 한다는 겁니다.

박진 외교장관

비속어 발언 논란에 대해 "사실과 다른 보도로 동맹을 훼손했다"는 윤 대통령 해명도 문제 삼았습니다.

[이재명/민주당 대표 : 진상을 규명하기 위해서는 말한 사람이 '내가 뭐라고 말했는데, 이렇게 잘못 알려지고 있다'라고 하는 게 정상일 것입니다.]

국무위원 해임 건의안은 헌법 제63조에 명시된 국회 권한으로 재적의원 3분의 1 이상 발의와 과반 찬성으로 의결됩니다.

민주당은 모레 본회의에서 표결을 진행하겠다는 입장입니다.

다만 말 그대로 '해임 건의'라 대통령 거부 시 법적 구속력은 없습니다.

그럼에도 민주당이 이를 밀어붙이는 건 윤 대통령에게 정치적 부담을 지우려는 전략으로 보입니다.

당사자인 박진 외교장관은 흔들림 없이 맡은 바 소임을 다하겠다고 밝혔습니다.

[박진/외교장관 : 국익의 마지노선인 외교마저 정쟁의 대상으로 삼고 있는 것에 대해서 참으로 안타까움을 금할 수 없습니다.]

한국기자협회 등 언론단체들은 공동 기자회견을 하고 "대통령이 사태의 책임을 언론 탓으로 돌렸다"며 "대통령이 직접 국민에게 사과부터 하라"고 요구했습니다.

(영상취재 : 김남성, 영상편집 : 김진원)

▶ 국힘, MBC 진상조사 TF 구성…"동맹 훼손" 역공 총력
▶ 파행 또 파행…윤 대통령 비속어 논란에 불붙은 국회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