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마스크 벗은 학생들…실내 마스크 해제는 언제쯤?

최호원 기자

작성 2022.09.27 02:34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앵커>

어제(26일)부터 야외에서는 마스크를 써야 하는 의무가 없어졌습니다. 실내 마스크 착용 의무는 다가올 7차 유행이 지나간 뒤 해제하는 방안이 검토되고 있습니다.

보도에 최호원 기자입니다.

<기자>

이번 주 가을 축제가 시작된 서울시립대학교입니다.

50인 이상의 집회와 공연장, 경기장 등에서도 마스크 착용 의무가 해제되면서 축제 참가자 상당수가 마스크를 벗었습니다.

[류창현/서울시립대 총학생회장 : 오늘 또 마스크가 전면 해제된 바람에 그 덕을 좀 많이 본 것 같아요. 그래서 학생들이 마스크를 잘 벗고 자연스럽게 뛰놀 수 있는 환경이 조성되지 않았나 싶습니다.]

하지만, 여전히 마스크를 쓰는 학생들도 적지 않습니다.

[김민욱/서울시립대 학생 : 오늘부터 안 써도 된다고는 하는데, 아직 솔직히 코로나가 완전 끝난 것도 아니고, 또 약간 불안감이 있어 가지고….]

서울 여의도에서 열린 화물연대 집회에서는 대부분 마스크를 착용했습니다.

참가자들은 2m 내로 붙어 앉았고, 구호도 외쳤습니다.

밀집한 환경에서 고함이나 함성으로 침방울이 많이 튈 경우 마스크를 써 달라고 방역 당국은 권고하고 있습니다.

감염병 자문위원회는 실내 마스크의 경우 다가올 7차 유행이 지나간 뒤 나이에 상관없이 다 같이 벗는 방안이 바람직하다고 밝혔습니다.

[정기석/코로나19 특별대응단장 : 7차 유행이 임팩트가 크든 아니면 가볍게 지나가든 간에 일시에 실내 마스크를 다 같이 벗는 것이 혼선이 없다….]

요양병원 등의 대면 접촉 면회도 조만간 재개될 전망입니다.

하지만, 자문위원회는 입국 후 PCR 검사 폐지는 좀 더 유행이 안정화된 뒤 검토할 예정입니다.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