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성남FC 후원금 의혹' 네이버 등 압수수색…민주당 반발

'성남FC 후원금 의혹' 네이버 등 압수수색…민주당 반발

손기준 기자

작성 2022.09.27 02:06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앵커>

성남FC 후원금 의혹을 수사하고 있는 검찰이 네이버를 비롯한 10여 곳을 압수수색하며 수사를 확대하고 있습니다. 이재명 민주당 대표가 공동은행장을 맡았던 주빌리은행도 압수수색 대상에 포함되면서 민주당은 거세게 반발하고 있습니다.

보도에 손기준 기자입니다.

<기자>

검찰이 압수수색에 나선 대상은 네이버와 주빌리은행 등 10여 곳입니다.

지난 2015년 당시 성남시장이던 이재명 대표는 측근인 제윤경 전 민주당 의원이 운영했던 공익법인 희망살림과 함께 주빌리은행을 설립했습니다.

이 은행은 장기부실채권을 사들여 성남시민 부채를 탕감해주는 '롤링주빌리' 운동을 벌였는데, 이 대표가 공동은행장이었습니다.

네이버가 이 운동에 40억 원을 후원했는데, 희망살림은 40억 원 중 1억 원을 제외하고 나머지 39억 원을 성남FC에 광고비 명목으로 지급했습니다.

검찰은 당시 네이버가 성남FC를 '우회 지원'했고, 그 대가로 제2사옥 건축허가 등 특혜를 받은 건 아닌지 따져보고 있습니다.

또 두산건설 외에 경찰이 무혐의 판단한 나머지 5개 기업, 네이버와 차병원 등에 대해서도 사실상 재수사하는 걸로 파악됩니다.

민주당은 '국면 전환용 수사', '이재명 죽이기'라고 맹비난했습니다.

[김의겸/더불어민주당 대변인 : 욕설외교, 굴욕외교로 쏠린 국민의 관심을 야당 수사로 돌리고자 하는 윤석열·한동훈의 저급한 국면 전환 전략에 국민들은 더 이상 속지 않습니다.]

성남FC가 기업들로부터 받은 160여억 원 후원금 전반으로 검찰 수사가 확대된 거라 야당 반발은 더 커질 전망입니다.

많이 본 뉴스